2019-10-18 14:38 (금)
영양군, 소상공인 금융지원 사업 ‘큰 호응’
상태바
영양군, 소상공인 금융지원 사업 ‘큰 호응’
  • 장세홍 기자
  • 승인 2019.09.23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군청 전경. [사진=영양군]
영양군청 전경. [사진=영양군]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영양군에서 지난 5월 시행한 ‘영양군 소상공인 금융지원’이 지역 내 소상공인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약 3개월만인 8월 13일을 기준으로 특례보증자금 15억원을 80개소에 지원해 사업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영양군은 이 사업으로 지역내에서 숙박업, 외식업, 서비스업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영세 상인들이 주로 혜택을 받게 돼 담보력이 부족한 영세 자영업자들을 지원하고자 하는 당초 목적을 상당 부분 달성한 것으로 확인했다.

또한 특례보증을 통해 자금조달이 수월한 것뿐만 아니라 영양군에서 최대 3%의 대출이자를 2년간 보전해주어 초저금리로 자금을 운용할 수 있어 지원을 받게 된 상인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영양군에서는 소상공인들의 성원에 힘입어 미처 신청하지 못한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경북신용보증재단에 1억원을 추가로 출연해 이번 9월 23일부터 10억원 규모의 보증자금을 소상공인 약 50개소에 지원한다.

이번 추가 시행에서는 지원 대상도 기존 소상공인 중 개인사업자에 한정하던 것을 ‘소상공인(법인과 개인사업자 모두 포함)’으로 확대해 더 많은 범위에서 경영 곤란을 겪고 있는 사업주들을 지원하게 된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침체된 지역 경제의 부흥을 위해 소상공인들이 조금 더 힘내주실 것을 당부드리며 군에서도 금융 지원과 함께 소상공인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