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3 23:17 (일)
괴산군 유기농 일주 성료…유기농업군 위상 높여
상태바
괴산군 유기농 일주 성료…유기농업군 위상 높여
  • 성기욱 기자
  • 승인 2019.09.2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산군, 만장일치로 3기 알고아 의장국으로 선출…3연속 연임
다양한 행사 성공 개최 등 유기농산업 확산 발판 마련 ‘눈길’
제5회 알고아(ALGOA·아시아지방정부유기농협의회)+4 정상회의 개막식 모습 [사진=괴산군]
제5회 알고아(ALGOA·아시아지방정부유기농협의회)+4 정상회의 개막식 모습 [사진=괴산군]

[KNS뉴스통신=성기욱 기자] 지난 15일부터 8일간 쉼 없이 이어진 충북 괴산군의 유기농 일주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추석연휴 마지막 날인 지난 15일 국제유기농업운동연맹(IFOAM) 세계이사회로 시작한 괴산군 유기농 일주는 제5회 알고아(ALGOA·아시아지방정부유기농협의회)+4 정상회의와 제4회 괴산유기농페스티벌로 이어지면서 많은 성과를 안고 지난 21일 종료됐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이번 알고아정상회의는 아시아 국가는 물론 아프리카, 유럽, 북미, 남미 등 5대륙 31개국 해외 지방정부 단체장과 유기농 지도자 등 120여 명이 괴산에 한데 모인 가운데 진행됐다.

이들은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간 세계 유기농산업의 미래를 전망하고, 발전적인 유기농 정책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특히, 개막 첫날 이차영 괴산군수가 현재 괴산에서 준비 중인 유기농업 공영관리제를 비롯한 다양한 괴산군의 유기농 지원정책과 함께 혁신사례를 직접 발표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또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괴산군이 적극적인 유기농 지원정책의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1~2기에 이어 3기 알고아 의장국에 만장일치로 다시 한 번 선출되는 쾌거를 이뤘다.

2021년까지 2년간 알고아 의장국의 지위를 이어갈 수 있게 된 괴산군은 대한민국 최초 유기농업군이자 세계 유기농을 선도하는 선진 농업도시로서 그 위상을 더욱 높이는 발판을 마련했다.

알고아정상회의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된 20일부터 이틀간 펼쳐진 제4회 괴산유기농페스티벌은 개막일에 CJB ‘충북오늘은’이 생방송으로 축제 현장 분위기를 생생히 전할 만큼 큰 관심을 얻었다.

괴산유기농페스티벌은 2015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의 성과를 계승하고, 유기농을 주제로 생산자와 소비자 간 가치 있는 만남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매년 가을에 열리고 있다.

‘유기농은 사랑입니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괴산유기농페스티벌은 축하공연, 전시 및 체험행사, 학술대회, 먹거리장터 등 유기농의 모든 것을 오감 만족할 수 있는 축제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예년과 달리 알고아 회원단체 8개국이 참여, 자국의 유기농제품을 직접 홍보하는 등 작은 엑스포로 꾸며지면서 방문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번 괴산유기농페스티벌에는 관내 친환경농가는 물론 농업인단체협의회, 여성농업인연합회, 4-H 등 모든 농민단체가 적극 동참해 유기농열차를 비롯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유기농의 가치와 정신을 널리 알렸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괴산군민, 기관·단체, 자원봉사자, 군 공무원 등 모두가 하나가 돼 짧은 기간 내 이뤄진 굵직한 여러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8일간 이어진 알고아정상회의, 괴산유기농페스티벌 등은 유기농 가치를 확산하고, 유기농의 세계화 및 발전방향에 대해 모색해 보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 군수는 “이번 행사를 통해 얻은 크고 작은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관내 유기농업의 성장과 직결되는 다양한 신규 사업을 적극 개발하고, 향후 유기농산업의 국내외 확산을 위한 사업계획을 본격적으로 그려나갈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괴산군은 2012년 전국 최초로 유기농업군을 선포했으며, 2015년에는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성기욱 기자 skw8812@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