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22:17 (목)
파주 돼지농장 2개소 의심축 정밀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
상태바
파주 돼지농장 2개소 의심축 정밀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9.21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이동제한조치는 유지… 태풍 피해 대비도 당부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9월 20일 경기도 파주시 소재 돼지농장 2개소(적성면 1, 파평면 1)의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축 신고에 대한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검사 결과 2개소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21일 밝혔다.

해당 농장들은 연천 발생농장 방역대(반경 10㎞) 내에 있어 지난 17일부터 이동제한조치를 유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농식품부 관계자는 태풍 ‘타파’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축산농가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긴장을 늦추지 말고 축사주변과 매몰지 등을 미리 살피는 한편 태풍이 지나간 후에는 생석회 도포, 내외부 소독 등 방역 조치하고 가축에 의심증세가 있을 경우 신속한 신고를 당부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