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21:53 (화)
해수부, 해양영토 수호 위한 용기포항 접안시설 착공
상태바
해수부, 해양영토 수호 위한 용기포항 접안시설 착공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9.09.18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해양수산부는 중국어선의 불법조업 단속과 해양영토 수호 및 영해관리 강화를 위한 용기포항 접안시설 공사를 9월 중에 착공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이 사업은 비상사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총 사업비 499억 원을 투입하여 인천광역시 옹진군 백령면 용기포항 일원에 해경부두 220m(부잔교 3기 포함)와 외곽호안 342.5m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해경부두는 부잔교식 안벽으로 조위에 관계없이 선박이 접안할 수 있도록 하는 시설이다.

2023년 9월에 용기포항 접안시설이 완공되면 3000 톤급 해경선박 등이 365일 상시 접안할 수 있게 되고, 인천항 대비 출동시간이 7시간 단축되어 북방한계선(NLL) 인근의 불법조업 어선을 단속하는 등의 해양영토 관리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명진 해양수산부 항만개발과장은 “이번 공사를 차질 없이 추진하여 용기포항이 서해 최북단 핵심 거점항으로서 우리나라 해양영토 수호에 기여하도록 활용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