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21:53 (화)
인천 남동구, 태풍피해 보호수 복구에 총력
상태바
인천 남동구, 태풍피해 보호수 복구에 총력
  • 김재우 기자
  • 승인 2019.09.17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인천 남동구(구청장 이강호)는 지난 7일 제13호 태풍 ‘링링’에 의해 훼손된 구월동 아시아드근린공원 내 보호수(회화나무)에 대한 피해복구에 나섰다.

구월동 아시아드근린공원에 위치한 보호수인 회화나무는 수고 30.5m, 둘레 6m, 수령 약 500년 된 시 지정 보호수로, 태풍 ‘링링’의 강풍을 이기지 못하고 가지의 약 2/3가 부러지는 피해를 입었다.

보호수는 500년이 넘는 세월이 경과하면서 내부에서 썩어 외관에 특별한 이상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구에서는 보호수 추가피해 방지를 위해 지지대를 설치하고 출입통제 현수막 및 안전띠를 설치해 지난 11일 응급조치를 완료했다.

이후 보호수 지지대 추가보강 및 데크 등 부대시설 재정비, 수목진단 및 외과수술을 추가적으로 추진해 시 지정 보호수를 존치할 계획이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