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09:18 (목)
추혜선, 남양유업 갑질 실태 고발 '공정위 철저한 조사' 촉구
상태바
추혜선, 남양유업 갑질 실태 고발 '공정위 철저한 조사' 촉구
  • 조현철 기자
  • 승인 2019.09.17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전국대리점살리기협회 관계자들과 밀어내기, 장부조작, 보복행위 등의 갑질을 한 남양유업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조현철 기자]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전국대리점살리기협회 관계자들과 밀어내기, 장부조작, 보복행위 등의 갑질을 한 남양유업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조현철 기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17일 전국대리점살리기협회와 국회 정론관에서 최근 또 다시 밀어내기 장부조작 등의 갑질실태가 드러난 남양유업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추 의원은 “지난 2013년 남양유업 영업사원이 대리점주에게 욕설과 폭언을 하면서 물량 밀어내기 ‘갑질’을 한 사실이 드러나 공정위로부터 시정명령, 과징금, 검찰고발 등의 제재를 받았지만 남양유업의 갑질은 멈추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10일과 11일 SBS <8뉴스>의 기획 보도를 통해 남양유업의 밀어내기 갑질 관행이 여전할 뿐 아니라, 장부 조작으로 대리점에 줘야 할 수수료까지 떼어먹은 정황이 드러났다.

전국대리점살리기협회도 “남양유업이 공정위의 시정명령을 재대로 이행했는지 면밀히 살폈다면 갑을 경제구조 속 처절한 ‘을’의 위치에 있는 대리점주들이 ‘슈퍼 갑’의 장부조작과 같은 기망행위에 지금처럼 피해를 입는 상황은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비판 했다.

추 의원은 “남양유업의 갑질을 폭로하는 1인시위에 나섰다가 허위사실유포와 모욕죄로 고소당하거나 밀어내기 갑질에 항의한 이후 주문 수량보다 턱없이 적은 물량을 받고, 인기 상품은 아예 공급조차 받지 못한 대리점주들이 있다”며 “공정위는 밀어내기, 장부조작에 이어 리벤지(보복) 갑질까지 당하고 있는 ‘을’들의 구제방안을 신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