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교통사고 감축 위한 지역교통안전협의체 구성
상태바
용인시, 교통사고 감축 위한 지역교통안전협의체 구성
  • 정찬성 기자
  • 승인 2019.09.17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부경찰서 유관기관 등과 협약 체결…교통안전 시책 발굴

[KNS뉴스통신=정찬성 기자] 용인시는 16일 시청 비전홀에서 용인동‧서부경찰서를 비롯한 유관기관‧단체 와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한 ‘용인시 지역교통안전협의체’ 구성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2017년 기준 관내 전체 안전사고 사망자의 83.6%나 될 만큼 높은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비율을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서다.

협약식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김기현 용인동부경찰서장, 황재규 용인서부경찰서장과 용인교육지원청, 수원국토관리사무소, 녹색어머니회, 대한노인회, 경남여객, 한진교통 관계자 등 21명이 참석했다.

각 기관‧단체는 이날 협약을 통해 용인시와 동부서‧서부서를 중심으로 유관기관‧단체와 운수업체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하고, 산하에 전체협의회와 실무협의회를 두기로 했다.

또 이들 협의회를 중심으로 교통안전시설을 확충하고 관리하기 위한 시책과 사업을 발굴해 시행키로 했다.

용인시가 이처럼 별도의 협의체까지 구성해 교통안전을 지키려는 것은 안전사고로 인한 사망자 가운데 교통사고 사망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전국 평균(70.2%)에 비해 월등히 높아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중요한 정책”이라며 “유관기관‧단체는 물론 모든 시민이 교통사고 줄이기에 동참해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기현 용인동부경찰서장은 “매년 관내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감소하고 있으나 우리가 힘을 합친다면 더 많은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을 것”이라고 했고, 황재규 용인서부경찰서장은 “운전자 중심의 교통문화를 보행자 중심의 교통안전 정책을 적극 전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찬성 기자 ccs12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