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15:57 (금)
무주군, 향로산 정상 태권브이랜드 조성 전면 재검토 결정
상태바
무주군, 향로산 정상 태권브이랜드 조성 전면 재검토 결정
  • 윤선주 기자
  • 승인 2019.09.16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인홍 군수 16일 공식 입장 밝혀
산림 및 경관 훼손, 관광효과 등 고려
계획변경 등 염두에 두고 재검토
관련해 군민 등 다양한 계층 의견 수렴할 뜻 밝혀

[KNS뉴스통신=윤선주 기자] 무주군이 향로산 정상 태권브이랜드 조성 사업(이하 태권브이랜드 조성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

이 같은 결정은 산림과 경관훼손, 미흡한 관광효과를 고려한 것으로 향후 진행 상황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황인홍 군수는 16일 무주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이 건에 대해서는 군민을 비롯한 다양한 계층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처리해 나갈 방침”이라며 “다른 사업에 대해서도 일정 규모 이상은 반드시 민 · 관이 함께 고민하고 토론하는 열린 행정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태권브이랜드 조성 사업은 이농과 저출산, 경제침체 등 무주군이 직면한 위기상황을 관광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로 극복해보고자 추진했던 사업이라고 말문을 연 황인홍 군수는 “4년여에 걸친 사업 진행과정에서 행정 내부적인 절차 이행에 치중한 나머지 대외적인 여론수렴과 사업효과에 대한 검증 과정을 좀 더 면밀하게 하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쉽다”라며 “오늘의 결정으로 당장 감수해야할 부분은 많겠지만 더 큰 무주와 미래를 위한 결정이라고 보고 한 걸음 한 걸음 신중하게 내딛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태권브이랜드 사업은(2017~2020) 당초 대중화된 캐릭터인 로봇태권브이를 통해 태권도 성지 무주를 알리고 설천면 지역(리조트, 구천동, 태권도원, 반디랜드 등)  에 편중된 관광효과를 무주군 전역으로 확산시킨다는 취지에서 민선 6기에 시작된 것으로, 읍내리와 오산리(향로산자연휴양림) 일원에 72억여 원을 투입, 7,173㎡ 규모에 태권브이전망대와 스카이워크, 경관조명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었다. 현재휴양림조성계획변경(전북도) 절차 이행과 설계가 진행 중이다.  

 

 

 

 

윤선주 기자 faithyoon@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