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15:22 (화)
김병관 "보이스피싱 범죄 ‘3년간 2배 급증, 피해금액 1조 1천억"
상태바
김병관 "보이스피싱 범죄 ‘3년간 2배 급증, 피해금액 1조 1천억"
  • 조현철 기자
  • 승인 2019.09.16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사진=의원실 제공]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최근 3년간 보이스피싱 범죄가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 범죄 행위에 악용될 가능성이 높은 대포통장 관련 범죄의 검거 건수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성남시 분당구갑)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범죄 발생은 2016년 1만 7040건에서 2018년 3만 4132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보이스피싱으로 발생한 피해금액 역시 2016년 1468억원에서 2018년 4040억원으로 약 2.8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도 7월까지 보이스피싱 범죄가 2만 2960건 발생해 피해액은 3580억에 달하는 등 최근 3년 동안 발생한 보이스피싱 피해액만 해도 1조 1천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 보이스피싱 피해 현황을 보면 기관사칭형은 2016년에 3384건(피해금액 541억원)에서 2018년 6221건(피해금액 1430억원 )으로, 대출사기형은 2016년 1만 3656건(피해금액 927억원)에서 2018 년도 2만 7911건(피해금액 2610억원 )으로 뚜렷이 증가하고 있다.

보이스피싱 등에 주로 사용되는 대포통장 관련 범죄 검거 건수도 2016년 1만 3429건에서 2018년에는 2만 1453건으로 8024건(1.6배) 증가했으며 검거인원 또한 1만 6584명에서 2만 6024명으로 9440명(1.6배) 늘어났다.

김 의원은 “갈수록 고도화, 지능화되는 보이스피싱 범죄 행위에 서민, 주부, 학생 등 불특정다수가 노출되어 있다”고 지적하고 “보이스피싱, 대포통장 등 갈수록 진화하고 있는 서민 대상 사기범죄에 대해 경찰과 금융당국이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