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15:39 (금)
"신항 배후 물류단지 지반침하, 정부차원 진상조사 시급"
상태바
"신항 배후 물류단지 지반침하, 정부차원 진상조사 시급"
  • 도남선 기자
  • 승인 2019.09.16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신항 전경.(사진=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신항 전경. [사진=부산항만공사]

[KNS뉴스통신=도남선 기자] 부산 신항 배후 물류단지의 지반침하와 관련, 시공사의 무리한 공사추진이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부산항을 사랑하는 시민모임은 성명을 통해 "이들은 성명에서 "현재 신항만 배후 물류단지에서 눈으로도 확인이 가능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의 지반침하가 발생하고 있어 큰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단기간에 허용치를 훨씬 초과할 정도로 심한 침하가 발생했고, 입주업체 부지와 도로의 침하 정도에 별 차이가 없다는 점은 바다를 매립해 부지를 조성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성명에서 "부지 침하 원인에 대해서는 부지 조성 당시 침하 관련 설계 기준이 미비했던 점도 한 원인으로 보여진다"며 "각각 조성된 공구마다 침하 분석 기간, 침하 분석 시점 등이 달라 사전 대비가 부족했다"고 분석했다.  

북컨테이너 배후부지에는 지반 침하가 심하지 않은 것을 근거로 "웅동배후단지 조성 과정에 문제가 있다"고도 봤다. 

성명에서는 침하가 심각한 한 업체의 경우 45cm 넘게 가라앉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이곳 물류단지에 입주해 있는 업체 90%가 심각한 지반침하 현상을 하소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부산 신항의 경우 공사기간 총3년 중 연약지반 개량기간을 절반, 나머지 공사를 절반으로 마구잡이 할당하고 부지조성을 끝낸다는 무리수를 둔 것은 아닌지 철저히 조사해 진상을 밝혀야한다"며 "부산 신항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와 대책을 미룰 수는 없는 노릇이다. 민자사업이라고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정부가 나서 진상조사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또 "부산 신항 공사를 결정하고 착수하는 시점부터 지금까지의 전과정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가 필요하다"며 "특히, 공사기일 단축을 위해 시행사와 시공사가 무리한 추진을 했는지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남선 기자 aegookja@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