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22:54 (금)
추석 연휴 전날 교통사고 사상자 최다 발생
상태바
추석 연휴 전날 교통사고 사상자 최다 발생
  • 김린 기자
  • 승인 2019.09.11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본격적인 귀성이 시작되는 연휴 전날에 교통사고‧사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이 2016~2018년 최근 3년간 추석 연휴 기간의 교통사고 특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나 추석 귀성길에 주의를 필요로 한다고 11일 밝혔다.

결과에 따르면 추석 연휴 기간 중 하루평균 교통사고‧사상자는 평소 주말보다 다소 감소했으나, 본격적인 귀성이 시작되는 연휴 전날은 교통사고 807.3건, 사상자 1175.6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추석 연휴 기간 중 교통사고 주요 항목인 음주운전·졸음운전·고속도로상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음주운전 사고는 연휴 기간 하루평균 사고 57.6건, 사상자 111.5명으로, 평소 주말(63.5건, 117.0명)보다 사고는 9.3%, 사상자는 4.7% 감소했다.

일자별로는 연휴 전날(63.0건, 104.0명), 추석 다음 날(54.7건, 82.3명), 추석 당일(53.3건, 114.0명) 순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10~오전 4시에 음주운전 사고가 41.6%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졸음운전 사고는 연휴 기간 하루평균 사고 4.7건, 사상자 11.1명으로, 평소 주말(5.7건, 12.6명)보다 사고는 17.5%, 사상자는 11.9% 감소했다.

일자별로는 추석 당일(6.3건, 17.0명), 연휴 전날(5.0건, 11.7명), 추석 다음 날(5.0건, 11.3명) 순으로, 시간대별로는 오전 2~6시, 낮 12시~6시에 졸음운전 사고가 59.6%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속도로 사고는 연휴 기간 하루평균 사고 12.2건, 사상자 37.9명으로 평소 주말(12.9건, 35.7명)보다 사고 건수는 5.4%감소했으나 사상자는 6.2% 증가했다.

노선별로는 경부선(17.3건), 서해안선(10.3건), 영동선(8.0건) 순으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시간대별로는 오전 10시~오후 4시 사이에 고속도로 사고가 45.3%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일자별로는 고속도로 교통량이 가장 집중되는 추석 당일(16.3건, 47.3명), 귀성길 운행이 시작되는 연휴 전날(15.7건, 36.0명) 순으로 교통사고 및 사상자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 관계자는 “추석 연휴 기간 중 교통법규를 준수하고, 장시간 운전할 때 졸음쉼터나 휴게소에서 규칙적인 휴식을 취하는 등의 안전운전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린 기자 gri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