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19:58 (일)
춘천시, 에티오피아와 교류‧우정 활발
상태바
춘천시, 에티오피아와 교류‧우정 활발
  • 김수남 기자
  • 승인 2019.09.09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시와 2004년 자매결연 후 활발한 지원‧교류 진행
- 오는 10월 에티오피아 참전용사회관 전면 보수공사 추진 등
에티오피아 한국전쟁참전기념관 [사진=춘천시]
에티오피아 한국전쟁참전기념관 [사진=춘천시]

[KNS뉴스통신=김수남 기자] 6‧25전쟁 이후 이어지고 있는 춘천과 에티오피아와의 우정이 더욱 깊어진다.

시는 오는 10월 에티오피아에 건립된 참전용사회관 보수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6‧25전쟁 참전을 기념하기 위해 2006년 만들어진 참전용사회관은 현재 시설이 노후화돼 각종 안전문제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공지천에 2006년에 만든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기념관도 대대적인 보수에 들어간다.

한국전 참전기념관 역시 누수와 균열 등 노후화가 심각해 내년부터 시설 리모델링 등 전면보수를 할 방침이며, 춘천시와 에티오피아는 6‧25전쟁 이후 활발한 교류를 이어나가고 있다.특히 지난 2004년 5월에는 시와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시가 자매결연했다.

이후 시는 보훈사업으로 에티오피아에 2006년 참전용사회관과 참전기념탑, 참전 전사자 위패를 봉안하는 등 2004년부터 2005년까지 중고 컴퓨터 1,020대와 중고 소방차, 구급차, 의료센터 의료장비를 지원했다.

2014년부터는 매년 300권씩 에티오피아에 도서를 지원하고 있고 2016년에는 보육원 건립비 4만 달러와 함께 쓰레기매립장 붕괴 사고 희생자 위로금 5,000달러를 전달했고, 인적개발을 위한 지원과 교류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또한 2014년부터 소방방재분야 등 공무원을 초청해 단기 연수를 지원하고 있으며, 우수 행정 사례 교류회도 2015년부터 매년 1회 진행하고 있다.

지난 4월부터 아디스아바바시 공무원 1명이 시에서 연수를 받고 있으며, 앞으로도 시는 교육, 도서관 지원, 공무원 교류 등 인재개발에 초점을 맞춘 지원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에티오피아는 6‧25전쟁에 참전한 후 춘천 등에서 전투를 한 만큼 춘천과 인연이 매우 깊다”며 “앞으로도 에티오피아와 활발한 교류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티오피아는 6‧25전쟁 당시 3개 대대 6,037명을 한국에 파병하였고, 이들은 총 253회 전투에 참여했으며 전사자 121명, 전상자 536명 등 많은 군인들이 피를 흘렸다.

시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1968년 공지천에 에티오피아 참전기념탑을 건립했으며 당시 에티오피아 황제 하일레 셀라시에가 기념탑 준공식에 참석하기도 했다.

 

김수남 기자 hub336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