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17:52 (일)
강화군, 태풍 ‘링링’ 피해 4144건
상태바
강화군, 태풍 ‘링링’ 피해 4144건
  • 김재우 기자
  • 승인 2019.09.09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복구 및 현장수습에 민‧관‧군 총력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지난 9일 현재 ‘링링’에 의한 피해가 총 4144건, 재산피해는 총 77억 5천만원이라고 밝혔다.

구체적 피해내역으로는 건물파손이 919건, 수목피해 328건, 벼 도복 1463ha, 비닐하우스 파손 12ha, 과수농가 3.6ha, 인삼농가 62.4ha, 양어장 5건(새우 21톤), 축산농가 5건, 어선 3건, 기타 721건 등이다. 특히, 강화군 전 세대의 약 65%가 정전피해를 입으며 이로 인한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유천호 군수는 지난 9일 오전에 확대간부회의를 개최해 전 부서가 피해복구에 전념할 것을 지시하고, 해병대에도 지원을 요청했다. 유 군수는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건 추석명절 전에 긴급히 피해복구가 되어야 한다”면서 “전 직원들과 함께 전담반을 편성하여 복구가 가능한 피해 현장부터 우선적으로 신속하게 복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군은 9일 전 직원의 1/2인 400명이 피해지역에 투입됐으며, 10일에도 400명이 투입될 계획이다. 또한, 해병대에서도 장병 800명을 피해현장에 투입했으며, 자원봉사자 및 새마을단체, 농업인단체, 의용소방대 등 자원봉사단체에서도 발벗고 나서며 강화군 전체가 피해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8일과 9일 피해현장을 꼼꼼히 살핀 유천호 군수는 “추수를 목전에 두고 농산물 등 군민들의 재산 피해가 커 걱정”이라며 “피해복구 방안을 다각도로 강구하고, 재산피해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