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20:51 (화)
‘대구동산병원’ 2차 종합병원으로 진료 활발
상태바
‘대구동산병원’ 2차 종합병원으로 진료 활발
  • 장세홍 기자
  • 승인 2019.09.0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료의뢰서 필요없는 대학병원, 대기시간 대폭 줄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전경. [사진=계명대 동산병원]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전경. [사진=계명대 동산병원]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병원장 손대구)이 지역민을 위한 더 나은 진료환경 구축을 위해 시설을 개선하고 우수 의료진 영입, 첨단장비를 도입하는 등 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지난 4월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이 성서로 이전한 후 그 자리에 새롭게 개원한 대구동산병원(서문시장앞)은 23개 진료과, 201병상의 2차 종합병원으로 진료를 시작했다.

2차병원이 되면서 의료급여환자를 제외한 모든 환자들이 진료의뢰서가 필요 없어 병원 진입 턱이 크게 낮아졌고 진료와 수술까지 통상 한 달 이상 걸리던 대기시간이 대폭 줄어 신속하게 진료와 수술을 받을 수 있다.

특히 대학병원 교수가 직접 높은 수준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반면 진료·입원부터 MRI 검사까지 대부분의 비용은 상급종합병원(3차병원)보다 한 단계 내려갔다.

하지만 개원 초기에는 계명대 동산병원의 성서 이전으로 이곳은 병원을 더 이상 하지 않는다는 오해가 생겨 이러한 오해를 불식하기 위해 전교직원이 거리홍보까지 나서며 노력한 결과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대구동산병원은 지리적, 교통적으로 대구 중심부에 위치하고 특히 도시철도 2호선(청라언덕역)과 3호선(서문시장역) 초역세권에 위치하고 있어 병원방문이 편리하다. 또한 시내 한가운데 1만 8000평에 가까운 넓은 부지와 900면에 가까운 주차면수를 갖췄고 환자중심의 넓은 병실과 대기시설 등 보다 쾌적한 환경이 마련돼 있다.

더 질 높은 진료를 위해 최근에는 우수 의료진들을 더욱 보강하고 있으며, 폐암을 포함한 6대암 검진 및 종합검진에는 최첨단 256채널 CT와 MRI 촬영으로 검진 시간을 크게 줄였다.

진료과목도 타 종합병원에 비해 매우 다양해 24시간 응급실뿐 아니라 총 23개 진료과에 소화기내시경센터, 신장센터, 심장센터, 재활치료센터, 치매센터, 척추·관절센터, 호스피스센터 등 8개 전문센터를 운영 중이다.

손대구 대구동산병원장은 “5년 후에는 상급종합병원으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우수한 교수들이 활발히 진료하고 있고 병실도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는 중이다. 선교사로부터 시작한 사랑과 헌신의 120년 제중원 역사를 계승해 더 많은 지역민들이 찾고 신뢰하는 병원이 되도록 앞으로 더욱 낮은 자세로 환자분들을 맞이하겠다”고 말했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