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19:55 (금)
김수민 의원 “방송계 종사자 10명 중 3명 성폭력 피해 경험”
상태바
김수민 의원 “방송계 종사자 10명 중 3명 성폭력 피해 경험”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9.0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자료 분석 지적 “구조적, 근본적 해결방안 찾아 실행에 옮겨야”
김수민 의원
김수민 의원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방송계 종사자 10명 중 3명꼴로 성폭력 피해 경험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되고 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수민 의원(바른미래당)은 9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국감자료 ‘2019. 6. 대중문화예술분야 성폭력 실태조사’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방송분야 종사 응답자 468명 중 30.3%(142명)가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답했다며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조사에서 여성은 111명, 남성은 31명이었다.

이러한 조사 결과는 지난 2015년 공공기관 400개·민간사업체 1200개 종사자 대상의 ‘전국 성희롱 실태조사’에서 나타난 피해자 비율(6.4%)을 훨씬 상회하는 수치이다.

보고서에서 피해 유형별로 보면 여성 응답자 60명과 남성 응답자 20명은 “컴퓨터, 핸드폰 등을 이용해 음란 메세지를 받았다”고 답했다. 불법촬영의 경우도 여성 4명, 남성 3명의 피해사례가 확인됐다.

성희롱(여성 84명, 남성 14명), 성추행(여성 33명, 남성 8명), 스토킹(여성 14명, 남성 2명) 등 피해도 있었다.

폭력이나 협박을 수반한 성추행(여성 9명, 남성 4명), 성폭행 미수와 성폭력(여성 10명, 남성 5명) 사례도 나타났다.

김 의원은 “방송 등 예술분야 종사자들이 다른 분야보다 훨씬 더 심각하게 성폭력에 노출돼 있는 걸로 확인됐다”면서 “구조적,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찾아서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직급이나 고용 형태 등에 따라 남성과 여성 모두 가해자와 피해자가 될 수 있다”며 “이런 상황을 남녀 대립이나 갈등으로 몰아 희석하면 안된다”고 부연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