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19:58 (일)
오송재단, '2019 청소년 진로체험' 운영...지역특화 진로체험 연계 활성화
상태바
오송재단, '2019 청소년 진로체험' 운영...지역특화 진로체험 연계 활성화
  • 이건수 기자
  • 승인 2019.09.07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를 선도하는 '생명과학 인재 육성' 기여
효명중학교 학생 30여명이 바이오의약생산센터와 실험동물센터에서 ‘2019 청소년 진로체험’을 하고 있다.[사진=오송재단]
‘2019 청소년 진로체험’에 참가한 학생들이 체험중인 센터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오송재단]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박구선, 이하‘오송재단’)이 6일부터 '2019 청소년 진로체험'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 진로체험은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서 주관하는 ‘지역특화 진로체험’과 연계해, 충북지역의 특화산업인 생명과학을 중심으로 오송재단 내 4개 센터(신약개발지원센터,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 실험동물센터, 바이오의약생산센터)의 특색을 살려 진행된다.

진로체험은 △센터 투어 △연구실 안전 및 예절교육 △진로체험 교육 △멘토링 등을 통해 학생들에게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진로체험 첫 날인 6일에는 효명중학교 학생 30여명이 바이오의약생산센터와 실험동물센터를 방문했다.

학생들은 바이오의약생산센터에서 무균복 입어 보기, 동물세포 관찰, 손 안에 있는 균 배양 등을 직접 체험했으며, 실험동물센터에서 구강상피세포 채취 및 조직세포 관찰, ABO식 혈액형 판별 등, 평소 접하기 어려운 체험의 시간을 보냈다.

진로체험은 오는 19~20일에도 진행된다.

19일에는 각리중학교 학생들이 신약개발지원센터를 방문해 손가락에 스템프를 찍어 손에 묻은 미생물을 배양해 관찰해보고, DNA와 형광단백질의 구조를 살펴보는 등 다양한 체험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20일에는 오송중학교 학생들에게 3D프린팅을 이용해, 의료기기를 직접 제작해 보는 체험과정이 운영될 예정이다.

오송재단 박구선 이사장은 “이번 진로체험을 통해 학생들이 스스로 진로를 탐색하고 설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미래를 선도하는 생명과학 인재 육성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