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19:58 (일)
태풍 위기경보 ‘경계’ 상향…중대본 비상 2단계
상태바
태풍 위기경보 ‘경계’ 상향…중대본 비상 2단계
  • 김린 기자
  • 승인 2019.09.06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영 장관이 5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상황실 서울상황센터(정부서울청사)에서 제13호 태풍 '링링' 대비 중앙부처 및 지자체 대처상황 점검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행정안전부]
진영 장관이 5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상황실 서울상황센터(정부서울청사)에서 제13호 태풍 '링링' 대비 중앙부처 및 지자체 대처상황 점검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행정안전부]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오늘(6일) 오후부터 제주도를 시작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행정안전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비상 2단계로 격상하고, 태풍 위기경보를는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 발령했다고 밝혔다.

중대본 대응 수위는 총 3단계로, 위기경보 단계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나뉜다.

앞서 진영 행안부 장관은 “하천변 등 위험지역에는 미리 재난안전선을 설치하고 가용한 인력과 장비 물자를 총동원해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 주길 바란다”며 “특히, 재난취약계층에 대한 안전대책에도 신경을 써 달라”고 관계기관에 당부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도 강풍에 대비하여 창틀과 창문틀을 단단히 고정하는 등 가정에서의 행동요령을 숙지하고 외부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린 기자 gri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