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19:58 (일)
나주시, 태풍 ‘링링’ 24시간 비상체계 돌입
상태바
나주시, 태풍 ‘링링’ 24시간 비상체계 돌입
  • 장경정 기자
  • 승인 2019.09.05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인규 시장, “인명피해 전무, 재산피해 최소화 만전”당부
호우‧강풍‧산사태 등 재해 취약지구 사전 점검 완료
영산강 등 하천 둔치 주차장 차량 통제, 배수펌프장 비상 전문 인력 배치

[KNS뉴스통신=장경정 기자]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북상 중인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비해 오는 6일부터 24시간 비상체계를 돌입한다고 밝혔다.

△나주시는 5일 부시장 주재로 긴급 점검회의를 열고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비해 비상체계를 돌입했다.[사진=나주시]
△나주시는 5일 부시장 주재로 긴급 점검회의를 열고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비해 비상체계에 돌입했다.[사진=나주시]

시는 5일 위광환 부시장 주재로 자체 대처사항 긴급 점검회의를 열고, 집중호우와 강풍에 취약한 인명피해 우려지역, 농작물 피해예방조치, 긴급복구 지원체계 등을 집중 점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은 2010년 곤파스(인명피해 6명, 재산피해액 1673억원), 2012년 볼라벤(인명피해 10명, 재산피해액 6,364억원)과 매우 유사한 경로로 북상 하고 있어, 철저한 사전 대비가 요구된다.

태풍은 7일(토) 오전 3시께 서귀포 서남서쪽 약 160㎞ 부근 해상을, 오후 3시께는 서산 서남서쪽 약 70㎞ 해상을 지나 이날 밤에 경기 북부에 상륙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나주시는 태풍 북상기간 내 총력 대응을 위한 휴가자 복귀를 통해 안전재난과를 비롯한 전 부서 공직자 24시간 비상 근무체계 가동은 물론, 하천저지대, 산사태 우려지역, 급경사지, 저수지, 소규모위험시설 등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안전조치 등 사전 점검을 완료했다.

또한 영산강, 지석천, 만봉천, 문평천 등 주요 하천변 둔치 주차장의 차량 출입을 통제하는 한편, 주택가, 농경지 침수를 대비한 배수펌프장 조기 가동수위 설정 및 하천배수문에 대한 일제 점검과 배수펌프장 전기·기계 응급처리반 전문 인력 8명을 배치·운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큰 피해가 우려되는 벼, 과실 등 농작물의 조기수확 및 출하를 독려하고, 강풍에 대비해 시설하우스, 고추, 참깨 등은 지주시설과 고정끈을 보강할 것을 농가에 당부했으며, 여름철 폭염 대응을 위해 설치한 그늘막 쉼터(130개소)도 임시 결박 조치했다.

△나주시는 5일 부시장 주재로 긴급 점검회의를 열고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비해 비상체계에 돌입했다.[사진=나주시]
△나주시는 5일 부시장 주재로 긴급 점검회의를 열고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비해 비상체계에 돌입했다.[사진=나주시]

한편, 나주시 안전재난과에 따르면, 태풍이 직접 영향권에 들어설 것을 대비해, 고층 건물의 유리창은 강풍에 파손되지 않도록 창틀에 유리가 고정되도록 테이프를 붙이는 것이 사고 예방에 도움이 된다.

외출은 되도록 금해야하지만 부득이 외출을 해야 할 시에는 건물 간판이나, 공사장, 맨홀을 피해서 걷는 것이 중요하며, 조금이라도 침수된 지하차도, 도로, 교량 등은 절대 건너서는 안 된다.

엘리베이터 보다는 계단을 이용하고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응급약, 손전등, 식수, 비상식량 등을 미리 구비해두면 좋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이번 태풍에 대처하는 우리 시의 목표는 인명피해 전무, 재산피해 최소화”라며, “인명피해 방지를 최우선해 노후건축물, 옥외 광고물, 농업·건설 현장 등 취약지역에 대한 사전 점검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추석을 앞두고 1년 농사가 헛되지 않도록 태풍이 오기 전 수확기가 된 과실과 농작물을 서둘러 수확해주길 바란다”며, “경찰, 소방, 한전 등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 체계 구축은 물론, 마을방송, 재난문자, SNS등을 활용한 태풍대비 실시간 행동 요령 전파 등을 통해 시민 안전, 재산보호에 최선을 다해가겠다”고 말했다.

장경정 기자 knskj101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