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17:19 (목)
천안시 수도권전철 신규 역사 설치 등 신교통체계 중장기 계획 추진
상태바
천안시 수도권전철 신규 역사 설치 등 신교통체계 중장기 계획 추진
  • 성기욱 기자
  • 승인 2019.09.0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전철 3개 역사 신설, 신교통체계 중장기 계획 수립 착수보고회 개최
부성지역·청수지역 역신설과 중부권동서횡단철도 등 신교통체계 도입 제시
천안시는 지난 2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수도권전철 부성지역 외 2개 지역 역 신설 사전타당성 조사’와 ‘천안시 신교통체계 중장기계획 수립’ 착수보고회를 진행했다. [사진=천안시]
천안시는 지난 2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수도권전철 부성지역 외 2개 지역 역 신설 사전타당성 조사’와 ‘천안시 신교통체계 중장기계획 수립’ 착수보고회를 진행했다. [사진=천안시]

[KNS뉴스통신=성기욱 기자] 충남 천안시가 지역 내 수도권전철 신규 역사 설치를 검토하고, 인구 100만에 대비하는 신교통체계 중장기 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천안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구본영 시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 외부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도권전철 부성지역 외 2개 지역 역 신설 사전타당성 조사’와 ‘천안시 신교통체계 중장기계획 수립’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수도권전철 경부선축의 지속적인 도시개발 및 인구증가를 고려한 3개의 역사를 신설하는 역신설 타당성조사 용역과 장래 인구 100만명에 대비한 친환경 대중교통수단의 도입방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기 위해 추진된다.

부성지역 외 2개 지역 역신설 타당성조사의 주요 내용은 △장래 신설역 교통수요 예측 및 편익산정 △역간 거리의 적정성 등 역 신설에 따른 기술적 검토 △건설비, 유지관리비, 운영비 등 사업비 산정 △경제성, 재무성 분석 △재원조당 방안 등이다.

신교통체계 중장기 계획은 △천안도시교통의 특성 및 문제점 분석 △국내 및 국외의 신교통체계 사례 검토 △신교통체계 중장기 계획안 구상 △적정 차량시스템 검토 △연계 수송체계 구축방안 △재원확보 방안 및 사업추진 체계 등을 수립하게 된다.

역 신설 타당성조사를 수행하고 있는 김황배 남서울대학 교수는 보고회에서 관내 6개 수도권전철역이 있으나 장래 3~4개역 정도가 더 필요할 것으로 전망하고, 부성지역과 청수지역에는 역이 반드시 필요해 즉시 추진할 것을, 나머지 역은 주변의 개발을 고려해 중장기적으로 검토할 것을 제시했다.

신교통체계 중장기 계획 수립 용역을 수행하고 있는 김시곤 서울과학기술대학 교수는 수도권전철이 도심을 종단으로 운행함에도 철도수송 분담율이 3.5%정도 불과하며, 동서축 방향으로는 도로, 철도의 교통시설이 취약함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이에,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기존 천안시가 추진 중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와 수도권전철 독립기념관 연장사업을 지속 추진해야함은 물론 신교통체계의 도입 방안을 제안했다.

구본영 시장은 “이번 용역을 수행함에 있어 철저한 기초조사와 실태를 파악해 역신설 타당성과 신교통체계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겠다.”며, “시민들에게 최적의 교통인프라를 제공하는 한편, 앞서 가는 교통정책을 펼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성기욱 기자 skw8812@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