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3 22:33 (월)
[칼럼] 한⋅아세안 정상회담 김정은 위원장 참석을 희망한다
상태바
[칼럼] 한⋅아세안 정상회담 김정은 위원장 참석을 희망한다
  • 정상현 기자
  • 승인 2019.09.03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현 우석대 행정학과 교수(한국자치행정학회 회장 역임)

정상현(우석대 행정학과 교수 · KNS뉴스통신 논설위원)
정상현(우석대 행정학과 교수 · KNS뉴스통신 논설위원)

부산에서 개최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이하 정상회담)’의 성공을 필자는 진심으로 기대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5박 6일간 동남아 3개국 순방길에 앞서 태국의 유력 영문일간지 ‘방콕 포스트’ 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오는 11월 25일에서 26일까지 부산에서 개최될 ‘정상회담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한다면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해 매우 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의 바람대로 김정은 위원장이 이번 정상회담에 참석하기를 우리나라 국민과 함께 간절히 희망해보는 것은 필자의 지나친 욕심일까?

2019년 한-아세안 정상회의는 한국과 아세안 대화관계수립 30주년을 기념하여 부산에서 갖을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아세안 국가들(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태국,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미얀마, 필리핀, 브루나이 등)과 세 차례 이상 정상회의를 개최한 국가로서, 금번 정상회담에 대한 개최 합의는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과의 유기적인 긴밀한 협력을 통해 강대국간의 무역갈등과 국가이기주의적인 보호무역의 확산을 막고, 더나아가서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간의 확고한 신뢰와 지지 기반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다.

한⋅아세안 정상회담 전후로 다양한 부대행사들이 마련될 것이라고 한다. 부대행사로써 정상회의 기간 전에 한-아세안의 정상들 뿐만 아니라 고위 관료와 기업인들이 서울에서 부산, 광주를 거쳐 DMZ 까지 여행하는 한-아세안 열차가 운행되고, 아세안 팝 뮤직 콘서트가 개최될 예정이라고 한다.

이와같은 행사들을 통해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 간에 지역 안보협의체를 형성하여 정치·경제·문화예술·기술·인적교류 등 특별한 유대와 연대감을 더욱 강화시켜나갈 것으로 보인다.

정상회의는 각종 부대행사를 포함해 각국 정상들과 고위 관료 및 기업인 등 약 1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현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의 다자간 회의가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번 정상회의는 한국과 아세안 국가간의 협력과 번영, 평화를 증진시킬 수 있는 문대통령의 구상인 ‘신남방정책(新南方政策)’ 의 기념비적 외교행사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부산에서 곧 개최될 정상회의에 김정은 위원장도 사심없이 참석하여 남·북 사이의 심한 갈등과 안보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문재인 대통령과 협력, 생산적이고 실질적인 평화프로세스를 논의하고, 남한과 북한 쌍방간에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의 재개 · 이산가족간의 상봉정책 · 양국가간의 체계적인 민간교류 정책 등 합리적인 평화정책을 구체화해 나간다면 남·북간의 경제번영 뿐만 아니라 한반도의 평화 구축, 나아가 아세안을 포함한 동아시아의 건설적인 공동번영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필자는 생각해 본다.

정상현 기자 everjung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