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19:58 (일)
13호 태풍 ‘링링’ 북상…주말 한국 관통 예상
상태바
13호 태풍 ‘링링’ 북상…주말 한국 관통 예상
  • 김린 기자
  • 승인 2019.09.03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호 태풍 ‘링링’ 예상 이동경로 [자료=기상청]
제13호 태풍 ‘링링’ 예상 이동경로 [자료=기상청]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필리핀 동부에서 발생한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주말 한국에 상륙해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된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현재 중심기압 996h㎩(헥토파스칼), 최대 풍속은 초속 20m(시속 72㎞)의 소형 크기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이 태풍은 오늘 오후 타이완 타이베이 동남동쪽 해상을 지나 오는 7일 오전 3시에는 전남 목포 서쪽 약 60㎞ 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후 서울과 경기를 지나 북한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오는 5일까지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고 있는 상태에서 6일부터는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까지 추가로 유입되면서 전국에 비가 이어지고 태풍의 영향을 받는 7일까지 계속되겠다.

기상청은 “태풍이 가장 근접하는 6일 밤~7일에는 제주도와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2~7일까지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는 기간이 길고 비의 양이 많기 때문에 저지대 침수, 축대 붕괴, 산사태 등 많은 비와 지반 약화로 인한 피해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태풍 ‘링링(LINGLING)’은 홍콩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소녀의 애칭이다.

김린 기자 gri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