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3 22:33 (월)
추석 명절 대비 임금체불예방‧청산 집중 지도
상태바
추석 명절 대비 임금체불예방‧청산 집중 지도
  • 김린 기자
  • 승인 2019.08.28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고용노동부는 추석을 맞아 노동자들이 임금체불 걱정 없이 편안히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체불 예방‧생활 안정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우선 추석 명절 전인 이달 26일부터 9월 11일까지 3주간 ‘임금체불 예방을 위한 집중 지도기간’을 운영한다.

사회보험료 체납 사업장 등 임금체불 위험이 있는 사업장 2만 9000여 개소를 별도로 선정해 체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지도를 강화한다. 사업주들이 체불 사업주 융자제도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홍보와 안내도 함께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집중 지도 기간 중에는 전국 48개 지방노동관서에서 ‘체불청산 기동반’ 을 운영해 건설현장 등 집단체불이 발생하는 경우 현장에 출동해 해결한다.

휴일‧야간에 긴급하게 발생할 수 있는 임금체불 신고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지방노동관서 근로감독관들이 비상근무도 실시할 예정이다.

오늘(28일)부터는 체불 노동자의 임금체불 관련 소송을 무료로 지원해주는 무료 법률구조사업 신청을 대한법률구조공단 방문 없이 지방노동관서에서 할 수 있도록 시범 운영한다.

일시적인 경영난으로 체불이 발생한 사업주와 임금을 지급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노동자에 대한 융자 제도의 이자율을 한시적으로 내려 노동자의 생활안정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권기섭 고용노동부 근로감독정책단장은 “노동자들이 임금 체불로 고통받지 않고 따뜻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체불 예방 및 생활안정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린 기자 gri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