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3 22:33 (월)
추석맞이 임산물 원산지 허위표시 집중단속
상태바
추석맞이 임산물 원산지 허위표시 집중단속
  • 김린 기자
  • 승인 2019.08.2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산림청
사진=산림청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산림청은 한가위를 맞이해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임산물 유통안정을 위한 원산지 집중단속을 실시한다고 오늘(27일) 밝혔다.

농수산물도매시장 유통업체와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 판매점을 중심으로 임산물 원산지를 허위표시하거나 미표시 등 불법유통을 단속한다. 특히 추석명절에 많이 소비되는 버섯 중 중국산 표고버섯이 국산으로 박스갈이나 혼합 판매되는 사례가 종종 발생하고 있어 농산물품질관리원, 지자체와 합동으로 특별단속에 나선다.

원산지 허위표시 적발 시 ‘농수산물의 원산시 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김재현 청장은 “추석명절을 맞이해 임업인이 정성껏 키운 청정임산물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집중 단속할 것”이라며 “성수품 물가 안정과 함께 소비촉진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린 기자 gri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