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3 22:33 (월)
한·에티오피아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지지”
상태바
한·에티오피아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지지”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8.27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평화 프로세스 구축 전력”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 구축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6일 청와대에서 가진 한‧에티오피아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에티오피아는 북한과 외교관계를 수립하고 있는 나라인 만큼 우리의 평화 프로세스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고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식 방한 중인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와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에티오피아 양자관계와 지역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장관급 공동위원회 설립, 외교관·관용여권 소지자 사증면제 협정과 교육 및 환경 분야에서 협력 양해각서 등이 체결되는 것을 높이 평가하면서 “다만 우리 진출 기업들이 과세나 신용장 발급 문제에 있어 애로가 있으니 기업 환경 개선을 위해 각별한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화학, 바이오, 우주, ICT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교류 협력의 구체화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으며, 올해 10월에 아디스아바바에 세워질 ‘한국전 참전용사 복지회관’을 언급하면서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이 에티오피아의 젊은 세대들에게도 전해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에티오피아 아비 총리는 “하나의 한국, 남북의 통일을 기원한다”면서 “남북 간 평화를 대통령께서 실현해 주리라 모두가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비 총리는 “에티오피아를 향후 10년 내에 아프리카 5대 경제대국에 포함될 수 있게 하려 한다”며 관광, ICT, 농업, 광업에 특히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또한, 외국인 투자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세제, 금융 접근성, 공공서비스 개선 등의 애로사항을 해소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에티오피아의 원대한 구상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면서 “한국의 경제성장 경험이 에티오피아와 공유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