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19:01 (목)
오제세 의원 “사회복지법인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지방세특례 일몰 연장해야”
상태바
오제세 의원 “사회복지법인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지방세특례 일몰 연장해야”
  • 이건수 기자
  • 승인 2019.08.25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사회복지법인 등에 대한 지방세특례 일몰기한 5년 연장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사회복지법인 등의 운영을 안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 청주시 서원구)은 지난 23일 사회복지법인 등에 대한 취득세, 주민세 등을 면제하는 지방세특례제도가 올해 말 종료될 예정임에 따라, 이를 2024년 12월 31일까지 5년 연장하는 '지방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은 영유아, 노약자, 미혼모 등 취약계층 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사회복지법인 등에 대해 취득세, 재산세, 등록면허세, 지역자원시설세 및 주민세 등을 면제하는 지방세특례를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해당 제도가 2019년 12월 31일 종료를 앞두고 있어, 사회복지 수요 증가에 따른 사회복지법인의 역할이 더욱 절실한 상황에서 이들 법인에 대한 지방세특례는 유지될 필요가 있다는 게 오 의원의 설명이다.

오 의원은 “발의한 법에 따른 지방세특례는 사회복지법인 등의 활동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사회복지법인의 서비스 질이 더욱 높아져 법인을 이용하는 취약계층에게 혜택이 돌아가길 바란다 ”고 강조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