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12:24 (일)
박채아 의원, 제310회 임시회 5분 발언...경산시 임당유적 전시관 건립 촉구
상태바
박채아 의원, 제310회 임시회 5분 발언...경산시 임당유적 전시관 건립 촉구
  • 안승환 기자
  • 승인 2019.08.22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시의 임당유적 전시관 건립 필요성을 강조하며 조속한 건립 촉구
21일 제31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박채아 의원이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의회]
21일 제310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박채아 의원이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의회]

[KNS뉴스통신=안승환 기자] 경상북도의회 박채아 의원(자유한국당, 비례)은 21일(화) 제310회 경상북도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에서 경산시의 임당유적 전시관 건립 필요성을 강조하며 조속한 건립을 촉구했다.

고려시대에 편찬된 「삼국사기」에는 지금의 경산시에 기원전 2세기부터 찬란한 문화를 이룬 진한의 맹주인 압독국(押督國)이 있었다는 기록이 있다. 1982년 경산시 임당동과 조영동의 고분군이 발굴되고, 금동관, 은제허리띠 등 2만 8천여 점의 유물과 200여 개체의 인골자료가 나오면서 압독국의 존재가 확인됐다.

임당동과 조영동의 고분군은 고대국가 압독국 주민의 삶을 그대로 보여줄 수 있는 중요한 사료로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임당유적 전시관 건립비 198억 원 중 국비 99억 원을 지원받기 위한 문화체육관광부의 ‘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에서 차별화된 전시콘텐츠와 현장중심 박물관으로서 건립 타당성을 인정받았다. 그러나 최근 국가균형발전 특별회계사업의 지방이양으로 국비지원 사업이 경상북도로 이양됐다.

박채아 의원은 “그동안 인구 26만과 13개 대학이 있는 경산시의 역사적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는 전시관이 없어 경산시민들이 많이 아쉬워했다”면서, “이미 설립 타당성을 인정받은 임당유적 전시관 건립지원 사업이 경상북도로 이양된 만큼, 경산시의 정체성 확립을 위해 경상북도가 보다 적극적으로 전시관 설립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조속한 설립을 촉구했다.

안승환 기자 no1news@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