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10:35 (금)
우원식 의원, 휴게소 음식 가격·위생 바로잡는 '휴게소 감독법' 발의
상태바
우원식 의원, 휴게소 음식 가격·위생 바로잡는 '휴게소 감독법' 발의
  • 조현철 기자
  • 승인 2019.08.20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사진=조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사진=조현철 기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노원을)은 한국도로공사에 휴게소의 전반적 운영에 대한 관리감독 의무를 부여하는 '한국도로공사법(이하 휴게소 감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한국도로공사는 도로공사법 12조 2에 의거 민간 운영업체에게 휴게소 운영을 위탁해 운영하고 있다. 도로공사 관할 휴게소 195개 중 단 3개소만이 직영이며, 192개소가 위탁 운영 형태이다. 대부분의 고속도로 휴게소가 위탁 업체에 의해 운영되는 셈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휴게소의 안전, 식품의 위생, 가격 등 운영에 관한 전반적인 사항이 운영업체에 의해 결정된다. 일례로 수수료율에 따라 음식 값이 현저하게 다른 사례도 발생했다. 업계 평균 수수료율 46~50% 정도의 수수료율을 적용한 A휴게소의 라면 가격은 5,000원인데 비해, 수수료율이 39%로 업계 평균에 비해 낮은 B휴게소의 경우 라면을 3,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이렇듯 휴게소 음식이 비싼 원인으로 입점업체에 책정되는 과도한 수수료가 문제시 된다.

우 의원은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고속도로에서 이렇게까지 음식 값이 비싼 것은 어불성설이다. 그동안 국정감사, 언론 등의 문제제기가 있었으나, 국민이 체감할 만큼 개선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국도로공사법에 따르면 업무의 위탁에 대한 근거 조항은 있지만 위탁이후 수수료율 책정, 안전, 위생 등 전반적 운영에 대한 공사의 관리 , 감독 규정은 마련되어 있지 않다.

이번에 발의한 개정안은 한국도로공사에게 적정한 수수료율 책정을 포함해 위생, 안전 등 휴게소 ·주유소의 전반적인 운영에 대한 관리·감독 의무를 부여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고속도로 휴게소가 국민들의 편의를 위해 운영되고 있는 만큼, 도공이 적정한 수수료율 책정 등의 운영 실태를 점검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도록 한 것이다.

특히 휴게소 ·주유소 가격과 품질 실태 점검과 공개, 거짓이나 허위 보고 시 과태료 부과 등 휴게소 운영과 관리에 대한 실질적 대책을 포함시켜 국민 편익과 운영상의 투명성을 높이고자 했다.

우 의원은 “국민들로부터 휴게소 판매 가격의 적정성이 오래도록 지적 받아온 만큼, 이번 개정안이 적정한 수수료율 정착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국민들의 편의 제공이라는 휴게소 본래의 취지가 더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