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11:32 (화)
통영시, 출렁다리 안전사고‘제로’총력
상태바
통영시, 출렁다리 안전사고‘제로’총력
  • 정호일 기자
  • 승인 2019.08.20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사고 예방 도서지역 출렁다리 19일 안전점검 전격 추진
사진=통영시
사진=통영시

[KNS뉴스통신=정호일 기자] 통영시는 19일 많은 관광객이 찾는 인기 관광명소 중 하나인 출렁다리에 대해 시, 민간전문가 합동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시는 이번 점검과 관련 출렁다리는 적절한 안전관리를 위해 시설관리부서에서 안전점검 및 보수·보강 등 유지관리를 자체적으로 지속 실시하고 있지만 자칫 사고가 발생할 경우 사망사고로 이어지는 등 위험성이 높은 시설인 만큼 안전성 확보를 보다 강화하기 위해 특별히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이명규 부시장의 참여 하에 ‘산양 연대~만지 출렁다리’현장을 시작으로 ‘욕지 펠리칸바위 출렁다리’, ‘욕지 관청 출렁다리’, ‘욕지 연화 동두 출렁다리’ 4개소 현장을 찾아 케이블 변형 여부, 볼트이완 파손 여부, 바닥판 및 안전난간 고정상태 등 안전 위험성이 높은 부분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이 부시장은 “사소한 부주의로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시설인 만큼 경각심을 갖고 시설 관리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시 관계자에게 강조하며, 시설 이용객을 향해 “출렁다리 이용 시 이상 징후를 발견하는 즉시 안전신문고 홈페이지 또는 스마트폰 앱을 적극 활용하여 신고해 주 것”을 당부했다.

한편 사량도 지리산에 소재한 출렁다리 2개소에 대해 오는 23일에 안전점검을 펼칠 예정이다.

정호일 기자 hoiel@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