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19:44 (화)
휴넷, 업계 최초 로봇자동화 시스템 도입
상태바
휴넷, 업계 최초 로봇자동화 시스템 도입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8.19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텐츠 품질관리, 교육 운영/정산 업무 등서 80%이상 비용 절감 가능
주52시간 시행이후 KEB하나은행, 골드만삭스 등 대기업들 적극 도입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주 52시간제 본격적인 시행과 인공지능 등 IT기술의 급격한 발달로 기업들의 단순 사무 업무가 로봇자동화시스템으로 빠르게 대체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특히,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로봇프로세스 자동화 시스템의 개발로 가속화되고 있다.

이 기술은 사람이 하고 있는 단순 반복적인 업무를 알고리즘화해서 소프트웨어로 자동화한 기술을 말한다.

평생교육기업 휴넷이 업계 최초로 교육 콘텐츠 품질관리 업무로 오탈자 및 영상의 정상 작동 검수 업무, 교육의 운영과 비용 정산 업무, 해킹 등의 의심 IP를 추적해 차단하는 업무 등에 RPA를 도입, 무려 80%이상의 비용을 절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서비스 분야에서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등이 도입해 수천개 기업의 신용등급 자동 업데이트, 자금세탁 고위험군 데이터 자동 추출 등에서 수억원의 비용 절감효과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 시스템은 외국에서 더 활성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미국의 골드만삭스(Goldman Sachs)는 약 1500만 달러를 투입해 숙련된 애널리스트 15명이 4주동안 걸리는 복잡한 금융데이터 분석을 단 5분만에 처리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휴넷 IT사업부 강준호 이사는 RPA 시스템이 사람을 대체한다기 보다는 단순 업무는 휠씬 효율적으로 처리 할 수 있는 로봇에 맡기고 사람들은 창의적이고 더 중요한 업무에 투입할 수 있어 기업들의 경쟁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휴넷의 경우 RPA시스템을 도입한 팀원들은 대부분 단순업무에서 벗어나 새로운 업무를 맡을 수 있게 됐다.

특히, 로봇은 365일 24시간 쉬지 않고 일할 수 있으며, 한가지 일만을 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가지 업무를 스케쥴링해 처리하므로 더 큰 성과를 낼 수 있다.

휴넷 조영탁 대표는 “향후 RPA를 자체 개발한 교육 플랫폼에 탑재해 서비스함으로써 고객사들은 단순한 교육 행정 업무를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처리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