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19:58 (일)
김만경 외애밋들 들노래 만경읍 소동마을에 울려퍼지다
상태바
김만경 외애밋들 들노래 만경읍 소동마을에 울려퍼지다
  • 김봉환 기자
  • 승인 2019.08.18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봉환 기자] 지난 15일 만경읍 소동마을에서는 8.15광복절 및 백중날을 기념하기 위하여 ‘김만경 외애밋들 들노래 시연’에 마을주민들은 모처럼 무더위 속에서 잠시나마 휴식을 취하고 의미 있는 만경들노래를 들을수 있어 행복한 하루를 보냈다.
 
이날 소동마을 이장 안용태, 준비위원장 이보두, 김만경 외애밋들 들노래 대표 박보현님과 회원들 마을주민등 200여명이 참석한 자리에서 박준배 김제시장은 소동마을을 찾아 풍년농사 이루도록 주민들을 격려했다.

이어 소동마을 안용태 이장은 김제역 ktx정차를 이룩하신 박준배 시장의 노고에 박수를 보내드린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김만경 외애밋들 들노래는 만경읍 일원에서 농업노동요를 부르면서 농사일을 하는 전통 민속놀이로 만경(萬頃)은 글자 그대로 풀면 두둑이 만개라는 뜻으로, 이는 곧 들이 넓다는 뜻이다.
 
만경읍 대동리 소동마을 태생 (고)이부휘 등으로부터 농요의 가사를 수집하여 1996년 봄부터 가창자와 농부들을 동원해 모심기와 김매기, 벼베기, 등짐하기 등을 실제로 실행하면서 김제문화원에서 35곡의 농요를 채록했다.

이에 현재는 김제지평선축제 등에서 재현되고 있으며, 박보현에 의해 「모심는 노래」 등 11곡의 구전농요가 전승되고 있다.
 
다가오는 9월 25일에는 김만경 외애밋들 들노래를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등록을 위한 시연회를 가질 예정이며 이 역시 소동마을에서 제현된다.

한편 소동마을 안용태 이장 및 만경들노래 전수회원들은 김만경 외애밋들 들노래가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등록이 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봉환 기자 bong21@empa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