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11:24 (화)
대구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 진행
상태바
대구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 진행
  • 장완익 기자
  • 승인 2019.08.15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구시
사진=대구시

[KNS뉴스통신=장완익 기자] 대구시는 피해자의 존엄과 명예회복, 시민들의 올바른 역사관 정립과 공감·관심을 이끌어 내기 위해 다양한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대구시는 14일 희움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에서 시민단체, 시민과 학생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과 전시회, 일본군 ‘위안부’ 관련 아카이빙 다큐멘터리 상영회 등 다양한 기념행사를 (사)정신대할머니와 함께했다.

1991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학순 할머니가 생존자중 처음으로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이래 긴 세월동안 할머니들의 용기 있는 행동들이 이어져 매년 8월 14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기념행사는 1, 2부로 나눠 1부 기념식은 ‘기억과 행동’이라는 테마로 일본군 ‘위안부’문제해결 운동 현황보고((사)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시민모임 안이정선대표), 기억과 행동 결의(청소년·대학생동아리 허스토리 등), 퓨전국악 밴드 ‘나릿’의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됐으며 ‘우리가 기억하는 당신 김순악’ 전시회도 열렸다.

2부에서는 박문칠 감독이 제작한 고 김순악 할머니의 삶을 다룬 70분 영상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아카이빙 다큐멘터리 상영회가 개최됐다.

이번 다큐멘터리는 대구시에서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인「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역사기록 기념사업」일환으로 제작됐으며, 추후 디브이디(DVD) 제작을 통해 대구시민과 학생들에게 상영하고 각종 영화제에도 출품할 예정이다.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편안한 노후를 위해 생활안정지원을 더욱 강화하고 피해 할머니들의 뜻을 기리는 역사기록 기념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며 “기림의 날을 통해 돌아가신 ‘위안부’ 피해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그 분들의 존엄과 명예 회복을 기원하며 시민들께서도 할머니들의 고통과 인내의 세월을 공감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완익 기자 jwi6004@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