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15:07 (토)
남구, 봉선공원에 ‘임시 물놀이장’ 문 연다
상태바
남구, 봉선공원에 ‘임시 물놀이장’ 문 연다
  • 박강호 기자
  • 승인 2019.08.1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 기세 여전해 17~23일 1주일간 한시적 운영키로
워터 슬라이드 등 무료…영유아‧초등학생‧보호자만 입장
△남구 봉선공원 물놀이장[사진=광주남구]
△남구 봉선공원 물놀이장[사진=광주남구]

[KNS뉴스통신=박강호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말복이 지난 뒤에도 연일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폭염 취약계층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위해 도심 속 공원에서 어린이 물놀이장을 1주일간 운영하기로 했다.

남구는 14일 “폭염 취약계층인 어린이들이 거주지 주변 공원에서 시원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1주일간 봉선공원에 임시 물놀이장을 마련, 신나는 물놀이 축제를 연다”고 밝혔다.

이 기간 봉선 공원에는 연령대별로 이용이 가능한 미끄럼 워터 슬라이드 3대를 비롯해 다양한 크기의 수영장 풀 4개가 마련된다. 또한 풍선 및 버블 공연을 비롯해 각종 물놀이 게임이 진행되며,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탈의실과 음료 코너, 가족 쉼터도 운영된다.

이곳 임시 수영장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매시간 50분 운영한 뒤 10분간 휴식이 이뤄진다.

현장에는 물놀이 및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 요원 및 안전 요원, 의료 요원 등 총 23명의 인력이 상주할 예정이다.

봉선공원 임시 물놀이장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영유아 및 어린이 등 폭염 취약계층을 위해 운영하는 시설인 만큼 중‧고등학교 이상 청소년 및 성인들은 이용할 수 없다.

다만 영유아 및 어린이 이용자의 보호자는 입장이 허용된다.

남구 관계자는 “폭염 기세가 꺾일 기미가 없는데다 남구의 경우 타 지역에 비해 수변시설이 부족한 상황이다. 폭염 취약계층 주민들이 도심 속 공원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임시 물놀이장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강호 기자 pgh1958@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