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20:50 (화)
“일본은 강제동원 사죄하고, 군사대국화 중단하라”
상태바
“일본은 강제동원 사죄하고, 군사대국화 중단하라”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8.14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대노총, 14일 용산역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서 일제강제징용노동자 추모식 진행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양대노총은 14일 오후 서울 용산역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광복 74주년을 맞이해 강제동원노동자들을 추모하고 일본으로부터의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기 위한 ‘일제강제징용노동자

추모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추모식에는 양대노총의 중앙통일선봉대 2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며 일본에 대해 강제동원 사죄, 군사대국화 중단 등을 촉구할 계획이다.

노조는 지난 2017년 서울 용산역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건립하고 일제강점기 동원된 선배노동자들의 역사를 기억하고 일제강제동원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는 활동을 전개해 왔다.

이날 양대노총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추진위원회는 ‘용산역 강제징용 노동자상 안정적 설치를 위한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추진위는 입장 발표를 통해 현행 국유지법 및 강제동원지원법 등에 불법 시설물로 돼 있는 부분에 대한 법개정을 9월 국회에 요청하고, 현재 민족문제연구소 등 과거사 관련 단체들이 용산역사 앞 공원을 활용해 종합 추모 공간을 조성하고자 용산구청 및 관계기관과 협의 중임을 밝힐 계획이다.

이와 함께 노동자상 뿐만이 아닌 종합 추모 공간이 조성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 법 개정 문제와 별도로 추모 공간이 조성될 경우 노동자상을 그 쪽으로 이전하기 위한 활동에 적극 참여할 의사를 밝힐 예정이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