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상상캠퍼스, 17일 사운드스케이프 융·복합 공연 '고속화도로 로망스' 공연
상태바
경기상상캠퍼스, 17일 사운드스케이프 융·복합 공연 '고속화도로 로망스' 공연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8.1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경기문화재단 경기상상캠퍼스는 17일 저녁 7시부터 한시간 동안 공간1986 멀티벙커에서 사운드스케이프 융·복합 공연 '고속화도로 로망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작품은 고속도로가 생기면서 도시가 파편처럼 튀어 나가 확장되는 모습과 경로를 이동하며 만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기록했다. 채집된 소리들은 전자음악과 퍼커션을 통해 효과음으로 표현되고, 여기에 배우의 내레이션이 결합되어 몰입감을 높인다.

공연이 열리는 경기상상캠퍼스 공간1986 멀티벙커에는 건축자재(PVC파이프)와 플라스틱 팔레트, 버려진 스피커를 해체한 유닛, LED전구, 재활용장에서 수집한 유리, 인공미끼 등이 설치된다.

내레이션, 퍼커션, 전자음악은 각각 다른 세대와 공간을 표현하는 6개의 소리풍경으로 전개된다. 본 공연의 주제와 관련된 고속도로를 형상화한 설치물은 관객석이 되어 색다른 느낌을 갖게 한다.

정강현 노드트리 대표는 "이번 공연을 통해 고속도로가 생기면서 사람들에게 일어난 변화와 환경의 변화를 인식하고, 세대 간의 소통을 추구하는 공연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공연 외에도 일반인들 대상으로 키네틱 사전 워크숍이 진행된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