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주택건설사업 '대안 모색' 적극지원 나선다
상태바
화성시, 주택건설사업 '대안 모색' 적극지원 나선다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8.12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철모 시장, 건설사 상생협력 방안 모색 간담회 열어
12일 화성시 다원이음터 4층 대강당에서 건설사와의 실질 상생협력 모색 간담회가 열렸다.
12일 화성시 다원이음터 4층 대강당에서 건설사와의 실질 상생협력 모색 간담회가 열렸다.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화성시(시장 서철모)는 주택건설사업 관련 관내 업체를 적극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12일 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오전 10시 다원이음터 4층 대강당에서 서철모 시장과 주택건설공사 현장과 지역업체(건축자재) 상생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 가운데 경기침체로 인한 지역 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건설사와의 실질적인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하고자 노력했다.

이 자리에는 서 시장을 비롯한 주택건설 담당 공무원과 시공사 임원, 현장소장, 감리자 등 주택건설 현장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 시장은 이 자리에서 건설사에 관내 업체와 협력해줄 것을 요청하고 주택건설 현장의 애로사항을 적극 청취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건설현장 대부분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는 곳에 위치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며 공사현장 인근에 주차공간을 확보하는 등 주차문제 해결을 요청했고, 이에 대해 서 시장은 "시 차원에서 할 수 있는 해결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펌프카와 레미콘 차량, 타워크레인의 도로점용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라인과 지침이 필요하다는 요청에는 "다른 지자체 사례 확인하고 안전상 문제가 없다면 바로 조치를 취하겠다"며 현장의 고충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서 시장은 이어 "건설현장은 그 무엇보다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시는 관계 법령에 위배되지 않는 한 지역 업체 제품을 많이 이용하는 공사현장을 적극 지원하겠다. 주택건설업계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에 예정된 주택건설 공사는 100여개 단지, 10만여 세대에 이른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