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지역 대표 문화자원 '남사당과 바우덕이' 영화화 본격화
상태바
안성시 지역 대표 문화자원 '남사당과 바우덕이' 영화화 본격화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8.1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파란프로덕션과 ㈜에이치에이엔터, 상호협력 MOU체결
12일 안성시청 2층 상황실에서 열린 안성시와 ㈜파란프로덕션과 ㈜에이치에이엔터의 영화제작 상호협력 MOU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이 진행되고 있다.
12일 안성시청 2층 상황실에서 열린 안성시와 ㈜파란프로덕션과 ㈜에이치에이엔터의 영화제작 상호협력 MOU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이 진행되고 있다.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안성시(시장 우석제)가 지역 대표 문화자원인 남사당과 바우덕이 영화화에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해 눈길을 끌고 있다.

12일 시에 따르면 이날 시청 2층 상황실에서 ㈜파란프로덕션과 ㈜에이치에이엔터가 추진하는 영상제작에 있어 상호협력을 위해 삼자간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영화촬영·제작을 위한 인적·물적 자원 개방 및 공유, 영화제작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 시와 제작사는 영화제작 완료 후 영화흥행 및 안성시 문화자원 홍보 목적으로 상호협력 마케팅 전략 수립·추진 등이 포함돼 있다.

영화 바우덕이는 제작비 총 50억이 투입돼 올 가을부터 촬영에 들어갈 예정인 가운데 바우덕이가 생존했던 1848년부터 1870년도까지이며, 주요촬영지는 안성맞춤랜드, 청룡사, 칠장사, 석남사, 서운산, 금광호수, 비봉산 등 안성시 주요 관광지에서 진행된다.

특히, 바우덕이가 활동하던 1848년부터 1870년도 사이 역사적 사실들인 세도정치, 민란, 흥선대원군, 병인박해, 경복궁 재건 등 극적인 요소들을 바우덕이의 생애와 엮어서 풀어 갈 시나리오는 극 전개에 흥미를 더 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남사당'이라는 가장 한국적인 소재를 가지고 사회적 약자인 여성의 신분으로 사회적 차별을 극복해 나가는 과정과 삶, 사랑, 성공이야기를 영화화 하면 겨울연가, 대장금에 이어서 제2의 한류붐을 일으킬 콘텐츠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우석제 시장은 "대한민국 최초의 대중 연예인이었던 바우덕이 삶을 영상으로 재현해 안성의 문화예술 브랜드로 육성 할 것"이라며 "영화흥행 성공시 관광객 유입으로 인해 매년 1000억원의 경제적 효과는 물론 시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광객 증대 및 인구유입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