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23:05 (금)
할리우드 액션 배우 웨슬리 스나입스, 무술감독 척 제프리스 내한
상태바
할리우드 액션 배우 웨슬리 스나입스, 무술감독 척 제프리스 내한
  • 성기욱 기자
  • 승인 2019.08.09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8월 26일 내한, 29일 2시 공식 내한 기자회견 개최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입장 예정
할리우드 액션 배우 웨슬리 스나입스 [사진=충청북도]
할리우드 액션 배우 웨슬리 스나입스 [사진=충청북도]

[KNS뉴스통신=성기욱 기자]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가 오는 8월 29일부터 9월 2일까지 개최하는 가운데 할리우드 액션 영화를 대표하는 배우 웨슬리 스나입스와 무술감독 척 제프리스가 영화제 방문을 위해 내한을 확정했다.

1998년 ‘블레이드’에서 주연을 맡으며 전세계 영화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웨슬리 스나입스는 이후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블레이드 2’를 통해 스타덤에 올랐으며, 이후 ‘블레이드’를 성공적인 시리즈물로 완성시켰다.

이어, ‘블레이드3’, ‘나인 라이브스’, ‘세븐 세컨즈’, ‘카오스’ 등 다양한 장르 영화를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익스펜더블 3’에서 ‘독’역을 맡아 활약했으며 다시 한 번 액션 스타로서 자리매김했다.

또한, 실제 태권도에 깊은 관심을 보여 명예3단증을 소지하고 있는 웨슬리 스나입스는 지난 2003년 3월 한국인 니키 박(박나경)과의 결혼으로 “한국은 제 2의 모국이다”라고 밝힌 바 있어 이번 영화제 내한 시 할리우드 친한(親韓) 스타다운 매너와 영화 팬 사랑을 보여줄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웨슬리 스나입스는 오는 8월 26일 내한해, 29일 2시 공식 내한 기자회견을 갖고 같은 날 오후 6시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입장과 포토월, 무예액션 어워드 시상자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오는 12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소개된다.

한편, 두 사람의 내한은 무예액션영화제 운영위원이자, 한국을 대표하는 무술감독 정두홍과의 오랜 인연으로 성사된 것으로 평소 한국 무예와 액션을 사랑하는 할리우드 스타와 무술 감독의 방문이 영화제를 더욱 풍성하게 할 전망이다.

그리고 전 세계 무예·액션 장르의 영화를 만날 수 있는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는 8월 29일 충주세계무술공원에서 개막식을 갖고, 9월 2일까지 씨네Q 충주연수점과 CGV 청주(서문)에서 전 편 무료로 상영한다.

성기욱 기자 skw8812@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