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15:38 (금)
한국마사회, 해외 전문가 초청 말마사지 교육으로 동물 복지 향상 기술 전파
상태바
한국마사회, 해외 전문가 초청 말마사지 교육으로 동물 복지 향상 기술 전파
  • 김혜성 기자
  • 승인 2019.08.08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8월3일 말마사지교육 (사진출처 = 한국마사회)
2019년8월3일 말마사지교육 (사진출처 = 한국마사회)

[KNS뉴스통신=김혜성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지난 7월 30일(화)부터 8월 3일(토)까지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 교원 및 말산업 재직자 등을 대상으로 해외 재활승마 전문가를 초청하여 ‘말 마사지’ 수업을 진행했다.

강사로 초청된 킴 마리 베르그렌(Kim Marie Berggren)은 미국에서 30년 이상 말 관련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재활승마 전문가로서 말 마사지 분야에서만 25년 이상 경력을 소유하고 있으며 스포츠, 의학 마사지 치료 면허 등을 보유하고 있다.

7월 30일(화)부터 2일간은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 교수, 교사, 학생 등 30여명을 대상으로, 8월 1일(목)부터 3일간은 재활승마교관 등 말산업 재직자 30여명을 대상으로 수업을 진행했다. 수업은 말 마사지의 개념, 마사지법 훈련, 말 복지 향상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하여 교육참가자의 말산업 현장실무 적용을 강화하였을 뿐만 아니라, 말 복지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도 제고하였다.

강사 킴은 “마사지는 말의 기분을 좋게 한다는 점뿐만 아니라, 말의 상태를 더 면밀히 관찰할 수 있고 질병을 빨리 발견할 수 있어 동물 복지 증진에 도움이 된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사람과 말이 교감하는 시간을 충분히 가질 수 있어 신뢰를 바탕으로 안전한 승마를 할 수 있다.”라고 하며, 이번 수업을 계기로 한국 말산업 재직자의 말복지 인식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실습시간 말 마사지를 받는 말들은 눈빛이 부드러워지고, ‘푸흐흐’하는 기분 좋은 소리를 내기도 하며 편안함에 하품을 하는 모습도 보였다. 교육참가자인 말 생산자 이경진씨는 “21살인 말을 관리하고 있어 말 건강에 관심이 많은데 꼭 필요한 수업이었다. 현업에서 말 순치 등에 잘 활용할 수 있을 것 같다.” 라고 수업에 대한 만족도를 드러냈다.

한국마사회는 국내 말산업 전문인력의 역량 강화를 위해 현장 맞춤형 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승마 역사가 오래된 해외 전문가를 초청해 선진 기술 국내 도입을 유도하고 있으며, 교육과 관련된 내용은 말산업 정보 포털 호스피아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혜성 기자 master@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