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22:41 (금)
원주시-연세대학교 원주(미래)캠퍼스, 디지털헬스케어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 협력
상태바
원주시-연세대학교 원주(미래)캠퍼스, 디지털헬스케어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 협력
  • 박준태 기자
  • 승인 2019.08.08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박준태 기자] 원주시(시장 원창묵)와 연세대학교 원주(미래) 캠퍼스(원주부총장 윤영철)는 7일 오전 원주시청 7층 투자상담실에서 원창묵 원주시장과 윤영철 연세대학교 원주부총장이 사업을 위한 상호 협력을 다짐하는 협약식을 갖고 혁신도시 및 기업도시와 함께 디지털헬스케어 육성을 위한 디지털헬스케어 캠퍼스 혁신파크사업의 방향성에 공감하고, 양 기관이 상생발전 할 수 있다는 것에 의견을 함께 했다.

연세대학교 원주(미래)캠퍼스가 교내 산학협력 부지를 활용한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은 교육부‧국토교통부‧중소벤처기업부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대학의 유휴 부지를 활용해 도시첨단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기업성장을 지원하는 것이다. 이들 부처는 개발 타당성, 대학의 사업 추진 역량과 의지, 지자체의 행·재정적 사업지원의 의지 등을 평가하여 2~3개 후보지를 8월 말까지 선정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세계적으로 고령화가 가장 빠른 국가 중 하나로 건강보험과 장기요양보험의 급여는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늘어나는 환자에 대한 치료의 필요성 뿐 아니라, 치료 이전 건강관리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고령 인구와 만성질환자의 상시적인 건강관리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 ‘디지털헬스케어 기술’이다.

원주시는 1978년 아시아 최초로 설립된 연세대학교 의공학부와 함께 산업 환경이 척박했던 강원도에 의료기기 산업 생태계를 조성했고, 이는 대한민국 의료기기 산업의 발전 모태가 되었다. 원주는 최근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디지털헬스케어 산업을 고도화된 의료기기 산업으로 재도약할 수 있는 발판으로 여기고 있다.

원주시가 (재)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를 중심으로 관련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도 그 일환이다. 한편, 연세대학교는 지난 5월 ‘제2의 창학’ 수준의 혁신 계획을 발표하였는데, ‘디지털헬스케어 대학’ 설립과 함께 관련 분야 특성화를 천명한 바 있다.

박준태 기자 oyoshiki@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