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23:54 (화)
서울시, '따릉이 수리' 동네 자전거대리점 25곳 추가 모집
상태바
서울시, '따릉이 수리' 동네 자전거대리점 25곳 추가 모집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8.0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상권 활성화 목적 ‘따릉이포’사업, 가을 성수기대비 추가 사업자 모집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조성일, www.sisul.or.kr)은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수리와 정비 업무를 담당할 민간 자전거 대리점 25곳을 추가 모집한다.

공단은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고 자전거 수리 효율성을 높이자는 취지로 지난 3월부터 ‘따릉이포’(따릉이+동네 점포) 사업을 시작해 1차로 민간자전거 대리점 50곳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공단은 자전거 이용률이 높아지는 가을을 앞두고 따릉이 정비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이번에 25개 민간대리점을 추가로 모집한다. 

현재 공단과 협약을 체결하고 따릉이를 수리하는 “따릉이포” 자전거 대리점은 총 50곳이며, 각 자치구별 2곳 내외로 서울 동네 지역 곳곳에 분포해 있다. 올 3월부터 운영된 ‘따릉이포’ 는 6월말까지 4개월 간 총 7487건의 정비를 완료했다.

공단은 8일까지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자전거 대리점 업체를 모집한다. 참여를 원하는 사업자들은 서울시설공단 홈페이지(www.sisul.or.kr)에서 지원서 양식을 내려 받은 후 이메일(mcchun@sisul.or.kr)로 접수하면 된다.

지원 자격은 3년 이상 운영경력이 있는 자전거 대리점 점주로서 정비능력과 정비 환경기준(작업공간, 보도 폭, 보관 공간 등)을 갖춘 대리점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02-2290-4696)로 문의할 수 있다.

공단은 기 자치구별 2개 점포 내외로 운영되고 있는 ‘따릉이포’와 더불어 구별 1개 점포씩 추가로 선정하고, 희망 점포 초과 시 공개 추첨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원미달된 자치구는 인접한 구에서 점포를 선정할 예정이다.

‘따릉이포’ 사업자로 추가 선정된 자전거대리점은 8월 중순부터 11월 말까지 16주간 협약을 맺게 된다.

공단이 개별 점포에 고장자전거를 인계하고, 공단은 수리가 완료된 자전거를 다시 점포에서 회수해 현장에 재배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정비항목은 체인교체, 타이어교체, 펑크수리 등 경정비분야 11개의 항목이다.

한편, 지난 2015년 9월 도입된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는 7월 현재 총 약 2만 5천대가 운영 중이다. 운영개시 3년 반 만에 누적 회원수 156만 명, 전체 이용건수는 2440만 건을 달성했다. 올해 말까지 총 3만대로 확대해 도입할 계획이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