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12:31 (수)
해경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사고 예방 총력”
상태바
해경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사고 예방 총력”
  • 김린 기자
  • 승인 2019.08.0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해양경찰청
사진=해양경찰청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해양경찰청은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북상함에 따라 5일 전국 지휘관 영상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국 해양경찰 지휘관들은 이날 영상회의를 갖고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한 안전관리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출어선은 안전 항포구로 미리 대피, 장기투묘‧감수보전 선박의 경우 닻을 내리고 정박을 하더라도 태풍의 영향으로 닻이 끌리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 이들 선박의 안전을 위해 해양수산부 등 관계기관과 안전해역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태풍이 한반도로 북상 시 많은 비가 내릴 것에 대비해 강과 연결된 항・포구의 정박선박에 대해서도 이동 조치와 함께 순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해양경찰 경비함정은 선박들이 완전히 안전해역으로 대피한 이후 피항지로 이동해 긴급구조 태세를 유지할 예정이다.

조현배 청장은 “지휘관 화상회의에서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로 인해 피해가 발생하치 않도록 사전대비 및 대응에 최선을 다하라고 전 직원에 당부했다”고 밝혔다.

김린 기자 gri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