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23:55 (목)
태풍 프란시스코 북상…6일 밤 상륙할 듯
상태바
태풍 프란시스코 북상…6일 밤 상륙할 듯
  • 김린 기자
  • 승인 2019.08.05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 예상 경로 [자료=기상청]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 예상 경로 [자료=기상청]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FRANCISCO)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프란시스코는 오늘(5일) 오전 9시 일본 오사카 남쪽 약 470㎞ 해상에서 시속 36㎞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 태풍의 크기는 소형이며 중심기압은 985hPa, 최대 풍속은 시속 97㎞(초속 27m)이다.

태풍은 일본 가고시마 부근을 거쳐 오는 내일(6일) 오후 9시에는 전남 여수 남동쪽 약 70㎞ 해상에 다다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한반도 내륙을 통과해 모레(7일) 오전 9시 경북 안동 서쪽 약 90㎞ 육상, 7일 오후 9시 강원 속초 부근에서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으로 6일 오후부터 7일 사이 비가 예상된다”며 “일시적으로 폭염특보가 완화되거나 해제되는 곳도 있겠다”고 밝혔다

김린 기자 gri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