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22:21 (수)
재활용을 Rethink하는 프랑스 자연주의 브랜드 록시땅
상태바
재활용을 Rethink하는 프랑스 자연주의 브랜드 록시땅
  • 김혜성 기자
  • 승인 2019.08.05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환경 기업 테라사이클과 뷰티 브랜드에서 최초로 공병을 재활용 하여 ‘에코 텀블러’로 제작 진행
록시땅 캠페인 ‘Refill, Recycle, Rethink Beauty’는 올해 4월부터 진행하고 있으며, 참여하는 소비자에게는 록시땅 제품 5% 할인 제공
록시땅은 4월 1일을 시작으로 공병 수거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참여자에게는 감사의 선물로 록시땅 제품 5%를 할인해 준다. (사진출처 = 록시땅)
록시땅은 4월 1일을 시작으로 공병 수거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참여자에게는 감사의 선물로 록시땅 제품 5%를 할인해 준다. (사진출처 = 록시땅)

[KNS뉴스통신=김혜성 기자] 플라스틱 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 심각성으로 기업들의 환경 보호 움직임이 날로 활발해지고 있는 기운데, 뷰티 업계에서는 버려지는 플라스틱 공병 처리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자연주의 브랜드 록시땅은 환경오염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브랜드 중 하나이다. 글로벌 환경 기업 테라사이클과 함께 뷰티 업계에선 가장 앞서 ‘공병 재활용 캠페인(Refill, Recycle, Rethink)을 전국 59개 매장에서 진행 중이다. 올해 4월 1일을 시작으로 공병 수거 캠페인 참여자에게는 감사의 선물로 록시땅 제품 5%를 할인 해준다. 

록시땅을 시작으로 다른 브랜드들도 테라사이클 코리아와 함께 공병 수거 캠페인을 실행하여 환경 보호에 동참 하고 있으며, 참여자들에게 일정의 포인트 지급과 같은 혜택을 제공한다.

록시땅은 국내에서 테라사이클 재활용 캠페인을 가장 앞서 진행한 것뿐만이 아니라, 재활용에서 한걸음 더 나아간 사례로 주목을 받았다. 작년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소비자들의 활발한 참여로 2달동안 1.5톤(kg)의 공병이 수거되었다. 수거된 공병은 테라사이클 재활용 기술을 통해 ‘에코 텀블러’로 제작되어 지난 3월 ‘세계 물의 날’ 기념 출시로 화제를 모았다.

록시땅은 글로벌에서도 활발하게 환경 보호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그 중 전 세계적으로 큰 문제인 해양오염을 위해 해양 정화활동 원정대 ‘플라스틱 오딧세이 (Plastic Odyssey)’와 2020년부터 해양오염이 심각한 지역의 폐플라스틱을 수거하여 배 위에서 바로 재활용한다. 그리고 재활용이 어려운 플라스틱은 열분해를 통해 연료로 전환될 예정이다.

플라스틱 폐기물로 인한 오염에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자원 순환 경제 개발 부분에 지속적인 노력을 하고 있는 록시땅의 앞으로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김혜성 기자 master@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