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04:18 (일)
SH공사, ‘장기전세주택’ 1076세대 공급…3년만의 대규모 물량
상태바
SH공사, ‘장기전세주택’ 1076세대 공급…3년만의 대규모 물량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7.3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입주자 모집공고, 천 세대 넘는 대규모 공급은 2016년 이후 3년만
래미안길음센터피스 등 신규단지 436세대, 강일, 세곡 등 잔여공가 640세대
신청은 8월 8~14일, SH공사 홈페이지 인터넷접수 또는 방문접수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가 3년 만에 1천 세대 이상의 대규모 장기전세주택을 공급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세용)는 래미안길음센터피스, 힐스테이트암사, 휘경SK의 신규공급 436세대와 기존 잔여공가 640세대를 포함한 총 1076세대의 장기전세주택 입주자를 모집한다.

이번에 공급하는 물량은 전년도 466세대 대비 2배 이상으로, 1천세대가 넘는 공급 규모는 2016년 위례, 오금지구 등 대규모 개발사업에 따른 입주자모집공고 이후 3년만이다.

신규공급은 모두 서울시 재건축·재개발 등 매입형주택으로 성북구 길음동의 래미안길음센터피스 280세대, 강동구 암사동에 위치한 힐스테이트암사 147세대, 동대문구 휘경동 휘경SK뷰 9세대이다.

입주자 퇴거, 계약취소 등으로 발생한 기존단지 공급은 강일, 내곡, 세곡, 은평, 신내, 양재, 금천롯데캐슬골드파크, 반포자이, 서초푸르지오써밋 등 112개 단지 640세대로 서울시 전역에 위치하고 있다.

장기전세주택은 전세보증금이 주변전세시세의 80%이하 금액으로, 이번 공급하는 주택의 전세보증금은 153,750천원~710,500천원 수준이다.

일반공급 입주자격은 입주자모집공고일 현재 서울특별시에 거주하는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서,  신청면적별로 가구당 일정 소득, 부동산, 자동차 기준을 갖춰야 한다.

공사 건설형 전용50㎡미만 주택은 해당 자치구 및 연접자치구 거주자가 1순위가 되며, 전용85㎡미만 주택은 청약종합저축가입 횟수, 전용85㎡초과 주택은 청약예치기준금액에 따라 청약순위가 주어진다.

우선 및 특별공급의 입주자격은 우선공급 대상은 다자녀, 노부모부양, 저소득근로자, 국가유공자 등이며, 특별공급은 신혼부부에게 공급된다.

청약신청은 순위별로 8월 8일부터 14일까지 인터넷 신청 또는 공사 방문신청 할 수 있고, 선순위 신청자 수가 공급세대의 300%를 초과할 경우 후순위 신청접수는 받지 않는다.

다만 전용60㎡이하 주택은 먼저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100% 자격기준으로 모집을 하고, 미달이 발생하면 소득 기준을 120%까지 완화해 8월14일 신청접수를 추가로 받을 예정이다.

강남, 서초지역 등 임대보증금이 상대적으로 높은 곳에서 장기전세주택이 반복적으로 미달돼 공가로 방치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서류심사대상자 발표는 8월 27일이며, 당첨자 발표는 12월 4일이다.

입주는 내년 1월부터 가능하다. 단지배치도와 평면도 및 자세한 신청일정, 인터넷 청약방법 등은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