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11:24 (화)
서울시, 철거된 구로고가 주변 보도확장…8월 1일 개통
상태바
서울시, 철거된 구로고가 주변 보도확장…8월 1일 개통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7.3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로고가차도 42년 만에 철거, 주변 보도 폭 1~1.5m→3m, 연장 1㎞ 확장
왕복 8차로→10차로 2차로 증가, 사당→광명 좌회전차로 증설, 횡단보도 1개소 신설
서울시 “보행자 중심의 거리로 탈바꿈되고, 도시미관 개선, 지역 상권 활성화 기대”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서울시는 시민편의를 위해 구로고가차도를 먼저 철거하고 지난 4월 7일 도로를 개통한데 이어 구로고가차도 주변(남부순환로 디지털단지오거리) 보도확장 공사를 완료해 8월 1일 0시에 전면 개통한다.

고가 철 거 전-후
고가 철 거 전-후

구로고가차도는 노후화, 도시미관 저해, 주변 상권 침체 등의 사유로 철거에 대한 지역의 요구가 있어 왔고, 주변 보도는 고가차도 옹벽 구조물로 인해 보도 폭이 1~1.5m로 매우 협소해 그동안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었다.

보도 확장 전-후
보도 확장 전-후

보행공간 확보를 위해 디지털단지오거리 주변 연장 1,000m 구간 보행로가 폭 3m 이상으로 확장·정비됐으며, 가리봉사거리의 횡단보도 1개소도 신설됐다.

고가차도로 인해 단절됐던 차량 중심의 거리가 걷기 편한 보행자 중심의 거리로 완전히 탈바꿈됐다.

한편, 구로고가차도는 1977년에 설치됐으나, 교통량 증가에 따라 본래의 기능이 상실됨에 따라 개통된 지 42년만인 지난 2019년 3월말에 철거 완료됐다.

구로고가차도 철거로 남부순환로(디지털단지오거리 주변) 차로 수는 철거 전 왕복 8차로에서 왕복 10차로로 2차로 늘어나고, 디지털단지오거리 사당에서 광명방면의 좌회전 차로가 증설되는 등 지역 접근성 및 생활 교통 환경이 개선됐다.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조망권이 회복되고 디지털단지오거리 주변 보행로가 보행자 중심으로 바뀌었다”며, “도시미관이 크게 개선돼 지역 상권에 활기를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