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 20:59 (토)
‘세종시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 최종 지정
상태바
‘세종시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 최종 지정
  • 성기욱 기자
  • 승인 2019.07.24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자율차 상용화 거점도시 성장 기대

[KNS뉴스통신=성기욱 기자] ‘세종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최종 지정됐다.

중소기업벤처부에 따르면, 지난 23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된 제2차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세종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를 최종 지정했다.

이번 지정에 따라 시는 자율주행차 시험운행을 거쳐 최종적으로는 실제 승객이 탑승하는 자율주행 시대를 열 계획이다.

특히, 세종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는 대중교통 취약지역 대상 자율버스 운행 실증이 허용돼 국내 최초 자율차 상용화 거점도시로 성장할 것이 기대된다.

시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국토부의 ‘자율차 임시운행허가’ 안전기준을 통과한 차량을 활용해 단독 시운전, 일반차와 함꼐 운행, 승객탑승 허용 등 단계별 실증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이번 규제자유특구 지정으로 그동안 역점적으로 추진해 온 ‘자율주행 특화도시’ 조성의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새롭게 조성되는 세종국가산단과 세종테크벨리에 자율주행차 관련 기업을 유치해 세종시가 자율차 상용화 거점도시로 도약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시장은 “앞으로 IT를 기반으로 한 첨단 스마트기술을 활용해 양질의 일자리가 속속 창출되고 시민 삶의 질도 한층 좋아지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성기욱 기자 skw8812@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