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7 14:55 (토)
전남교육청, 일본 출장 · 체험학습 자제 권고
상태바
전남교육청, 일본 출장 · 체험학습 자제 권고
  • 방계홍 기자
  • 승인 2019.07.24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미래도전프로젝트’ 일본팀 활동도 전격 취소
△전라남도교육청사 전경
전라남도교육청사 전경

[KNS뉴스통신=방계홍 기자]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최근 일본의 일방적 수출규제에 따른 한·일 갈등 국면과 관련, 일본 공무출장과 현장 체험학습 자제를 권고했다.

전라남도교육청은 24일 산하 전 기관과 각 급 학교에 ‘일본정부의 일방적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따른 권고사항’ 이라는 공문을 보내 일본 공무출장 및 현장체험학습 자제를 권고했다.

공무출장의 경우 기관 교류, 연수 등 모든 일정 진행을 자제토록 했으며, 이미 계획된 출장도 가능한 변경 방안을 검토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일본 현장체험학습을 추진하는 학교에 대해서도 교육공동체의 의견을 수렴해 가능한 경우 장소를 변경토록 권고했다.

도교육청은 특히, 학생 체험학습 예약 취소에 따라 발생하는 비용 처리 과정에서 학부모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업무를 추진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따라 전남도교육청이 추진하는 청소년미래도전프로젝트와 도내 각 급 학교의 수학여행 등 일본 현지 활동 프로그램들이 잇따라 취소되거나 연기되고 있다.

도교육청은 ‘2019 청소년미래도전프로젝트’ 국외팀 28개 중 여름방학 활동이 계획된 일본팀 6개의 현지 활동을 전격 취소했다. 도교육청은 지난 주 이번 여름방학 동안 일본 현지활동이 예정된 8개 팀에 일정 재검토를 요청했으나, 2개 팀의 경우 시일이 촉박해 예정대로 일정을 진행중이며 24일과 26일 귀국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보성초, 동복초, 보성복내중, 진상중, 전남기술과학고 등 도내 학교들도 2학기 중 예정된 일본 수학여행을 취소하거나 장소를 변경했다.

도교육청의 이런 결정은 최근 일본의 일방적 수출규제 강화조치가 우리나라 경제를 위협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특히, 이로 인해 촉발된 한·일 갈등이 지속될 경우 일본 현지 활동에 나선 학생과 교직원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는 우려도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교육청은 이와 별도로 현재 학교 내 친일잔재 청산작업을 진행 중이며 오는 8월 29일 중간보고회를 통해 청산작업 내용과 교육적 활용 방안을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일제 치하의 강제징용, 식민지배 배상 등에 대한 역사 계기교육을 강화하고, 광복절 태극기 달기, 소녀상 찾아가기 등 교육적 실천운동을 적극 권장하기로 했다.

방계홍 기자 chunsapan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