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21:04 (일)
농진청, ‘제주개’ 토종개 뒷받침하는 유전자 분석 결과 제시
상태바
농진청, ‘제주개’ 토종개 뒷받침하는 유전자 분석 결과 제시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9.07.24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농촌진흥청은 제주특별자치도의 제주개가 한국 고유 토종개임을 뒷받침하는 유전자 분석 결과를 제시했다.

우리나라 토종개로 알려진 제주개의 유전학적 근거를 확인하고, 고유혈통 관리와 보존을 위해 유전자를 분석했다. 토종개는 7품종으로 진도개, 삽살개, 경주개 동경이, 풍산개(북한)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제주개 등 3품종은 미 지정 상태다.

제주개는 품성이 온순하면서도 행동이 민첩하고 청각, 후각, 시각이 발달해 꿩 등 야생동물 사냥에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은 제주개 순수 혈통 보존과 육성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현재 49마리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제주축산진흥원에서 보존·관리하고 있는 제주개 20마리와 외국개 등 7품종을 대상으로 16개 유전자마커를 활용해 품종 간 유전적 거리를 확인했다.

제주개는 한국 토종개와 유전적 거리가 가까웠으며 독립적인 품종으로 보였다. 독일 셰퍼드 등 외국개와는 유전적 거리가 아주 멀게 나타났다. 이는 제주개가 한국 토종개로서 유전적 독창성이 있음을 말해준다.

제주개의 유전자형 다양성은 56%로 경주개 동경이 70%, 진도개 61% 보다 낮은 상태로 외래 유전자의 유입이 없는 상태의 소규모 집단으로 보존되었음을 보여준다.

제주개는 다른 토종개보다 유전자형 다양성이 낮아 새로운 제주개 혈통을 이용한 다양성 확보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태헌 동물유전체과장은 유전자 분석 결과를 토대로 제주개의 다양성 확보 등 관리·보존에 국가적 관심이 필요하고, 지역 명견으로 육성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이 요구된다라고 말했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