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09:48 (월)
송도호 시의원, 서울시 대중교통 ‘열차단 필름’ 설치…에너지효율화 일환
상태바
송도호 시의원, 서울시 대중교통 ‘열차단 필름’ 설치…에너지효율화 일환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7.23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여객자동차운수사업의 재정지원 및 한정면허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발의
단열과 자외선 차단 통해 에너지효율화 높이고, 대중교통 이용하는 시민의 건강 보호
송도호 시의원
송도호 시의원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앞으로 서울시에서 운행 중인 시내버스, 마을버스 등에 단열과 자외선 차단 기능이 뛰어난 ‘열차단 필름’이 설치돼 운행 될 전망이다.

현재 서울시에서 운행 중인 시내버스, 마을버스 등에는 햇빛차단 필름이 부착돼 있으나 단열 및 햇빛차단 성능이 떨어져 냉난방 시 에너지 손실이 심하다.

특히 여름철의 경우 뜨거운 열기와 자외선이 창유리로 직접 투과돼 에너지효율을 감소시키고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는 시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시의회 송도호 시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1)이 발의한 「서울특별시 여객자동차운수사업의 재정지원 및 한정면허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발의했다.

이 발의안에 따르면, 열과 자외선을 차단하여 에너지효율 개선에 기여하는 창유리 부착용 제품인 ‘열차단 필름’을 여객자동차에 설치해 대중교통서비스를 개선하는 경우 재정보조를 할 수 있도록 근거조항을 새롭게 마련했다.

송 의원은 “단열과 자외선 차단을 통해 에너지효율화를 높이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의 건강 보호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재 서울시가 추진 중인 에너지를 절감하고 친환경에너지로 전환하는 정책에 일조할 수 있어 이 사업이 조속히 추진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열과 자외선을 차단하는 기능을 가진 ‘열차단 필름’은 이미 한국철도공사 KTX 열차 창유리에 설치돼 있으며,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공공발주를 통해 구매 설치하고 있다.

그리고 서울시는 ‘원전 하나 줄이기’, ‘태양의 도시’ 등 적극적인 에너지전환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