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최초만큼 속도가 빠르다'
상태바
안성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최초만큼 속도가 빠르다'
  • 정양수 기자
  • 승인 2019.07.22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한화그룹 주민 합동설명회 성황 등 긍정신호 재확인
안성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조감도.
안성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조감도.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안성시(시장 우석제)와 한화그룹은 22일 양성면 일원에 추진 중인 안성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추진이 본격화되고 있다면서 사업추진이 순조로움을 밝혔다.

시가 20% 출자해 설립한 주식회사 안성테크노밸리는 7월 초 지정권자인 경기도에 산업단지계획 승인신청서를 제출한 가운데 지난 15일 양성면 사무소에서 열린 주민 합동설명회에 많은 주민들이 참석해 지역 내 높은  관심을 확인했다.

지난해 11월 시와 한화그룹 간 투자양해각서 체결하는 한편 올해 6월 경기도로부터 지정계획 고시를 받아 시 최대 규모의 산업단지 물량을 최종 확보했다.

시는 원할한 사업추진을 위해 시의회 출자동의 및 안성테크노밸리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 완료, 사업추진의 동력을 더하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안성 최초의 민·관공동사업인 만큼, 사업의 공공성을 확보하고 주민과 상생할 수 있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약 85만㎡(약 26만평)로 조성되는 안성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약 2200억원 규모이며, 100여개 기업 입주 및 약 4300명의 고용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